국제

[여기는 호주] ‘풍선 안에 상품권 잡아라’…성탄절 이벤트 중 부상자 속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풍선 안에 있는 상품권을 잡아라‘라는 시드니 쇼핑 센터가 마련한 성탄절 이벤트가 아수라장으로 변해 5명이 병원에 실려가는 사고가 발생했다.

호주 채널9 뉴스 보도에 의하면 시드니 파라마타에 위치한 웨스트필드 쇼핑센터는 성탄절을 맞이하여 특별 행사를 기획했다. 이 행사는 일명 ‘33시간 논스톱 쇼핑’ 이라는 이름 하에 23일 오전 9시부터 시작해 성탄절 이브인 24일 저녁 6시까지 하는 세일 기념 행사였다.

이 기념행사 중 특별 이벤트가 하나 열렸다. 24일 성탄절 이브가 시작하는 새벽 0시에 쇼핑 센터 천장에 매달인 풍선 안에 상품권을 넣어 놓고 이를 터뜨려 상품권을 가지고 가는 이벤트였다. 이날 현장에는 한밤에도 불구하고 약 150여 명의 쇼핑객들이 모여들었다.

그러나 풍선이 떨어지는 순간 풍선을 잡으려는 사람들이 서로 밀치고 넘어지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사람들에 밀려 쇼핑몰 물건들이 넘어지고 사람들이 바닥에 밟히며 12명이 부상을 당했다. 당시 행사에는 다수의 어린이들도 참가해 심각한 참사로 이어질 뻔한 상황이었다. 부상자 중 5명의 남성과 1명의 여성이 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당한 사람들은 가슴 통증, 구토, 현기증을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필 템플먼 경찰은 “이번 사고로 생명을 잃는 사람이 나오지 않은 것 만해도 행운”이라며 “성탄절 휴가 동안 안전사고에 특별히 유념할 것”을 당부했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웨스트필드 쇼핑센터는 언론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안전을 생각하지 않은 행사하며 집중 비난을 받고있는 상황이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