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화재 현장서 ‘크리스마스 선물’까지 구조한 美소방관의 선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재가 발생한 가정집에 출동했던 소방관들이 특별한 구조활동을 펼쳐 따뜻한 '크리스마스 감동'을 선사했다.

미국 폭스뉴스 등 현지 언론의 23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4시경, 플로리다 주 서부 탬파의 소방서로 한 가정집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도착했을 때, 다행히도 화재가 발생한 집에 거주하는 13세 소년 등이 모두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화재현장 안에 사람이나 동물이 전혀 없다는 사실도 점검을 통해 재차 확인했다.

소방관들은 신속하게 화재를 진압했는데, 이 과정에서 집 안에 덩그러니 남아있던 크리스마스 선물들을 보게 됐다. 그냥 둔다면 화재로 못 쓰게 되어 버릴 것이 분명한 상황이었다.

현장에 있던 소방관 한 명이 화재진압을 위한 장비를 완전히 갖춘 채로, 말없이 집 안에 있던 선물들을 하나씩 들고 집 밖으로 나오기 시작했다. 이내 다른 소방관들도 이에 동참했고, 결국 소방관들은 성인 남성의 키보다 큰 대형 크리스마스트리까지 ‘구조’하기에 이르렀다.

화재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소방관들 역시 방화로 의심되는 정황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폭스뉴스는 “화재는 2층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하지는 않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이 소방관들이 가족의 생명과 ‘크리스마스’를 구하는데 도움이 됐다는 사실”이라고 전했다.



자발적인 소방관들의 선행 덕분에 인명피해가 없었던 것은 물론이고, 크리스마스 선물부터 트리까지 지킬 수 있었던 가족들은 이들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