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물에 빠져 구조 요청한 사람에게 “입 닥쳐” 폭언한 美 911 직원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왼쪽은 논란이 된 미국 911센터 담당자 도나 르노, 오른쪽은 물에 빠졌다는 신고전화를 한 뒤 결국 사망한 신고자 데비 스티븐슨

물에 빠졌다는 신고 전화를 건 사람에게 ‘입 닥쳐’라는 망언을 한 미국 911센터 담당자가 기소를 면했다.

지난 8월 남부 아칸소 주의 911 신고센터로 다급한 전화가 걸려왔다. 전화를 건 사람은 데비 스티븐슨(47)이라는 여성으로, 홍수로 불어난 물에 휩쓸려 차에 갇혀 있다는 다급한 내용이었다.

차량 내부로 물이 계속 들어오고 있다면서 구조대를 보내 달라고 호소하는 스티븐슨의 신고 전화를 받은 사람은 현지 구조센터에서 일하는 도나 르노였다.

당시 911센터 담당자는 수영을 하지 못하며 죽고 싶지 않다고 도움을 청하는 신고자에게 “왜 이렇게 겁을 먹었는지 모르겠다. 당신은 죽지 않을 것”이라며 무신경한 태도로 일관하다가, 지속적으로 구조 요청을 하는 신고자에게 “닥쳐”라며 폭언을 내뱉었다.

뿐만 아니라 “그렇게 물이 깊은 곳 근처에서 왜 운전을 했느냐”며 꾸짖기까지 했다.

결국 신고자는 구조되지 못한 채 신고 전화를 건 지 58분 만에 변사체로 발견됐고, 이후 현지 언론이 22분 분량의 오디오 파일을 입수해 공개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그러나 지난 20일, 현지 경찰은 문제의 911센터 담당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결과 기소에 해당할 만한 행동은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사건을 조사한 포트스미스경찰국에 따르면 당시 담당자가 무례한 행동으로 정책을 위반한 것은 사실이나, 범죄 과실 등에 대한 증거를 찾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또 신고자에게 무례하게 말하긴 했지만 신고 전화를 받은 직후 중요 순서대로 업무를 처리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익사한 신고자의 사망 역시 911센터 담당자의 과실이 아닌 사고에 의한 것으로 판단했다.



포트스미스경찰서장은 “홍수 피해를 본 이들의 신고가 쇄도하는 상태에서 스티븐스가 자신의 위치를 설명하지 못해 위치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아마도 (911센터 담당자 역시) 굉장히 혼란스러운 상황에 있었을 것”이라면서 “향후 911 신고센터 직원을 보충해 업무량을 줄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