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정부, 베이징에 ‘게임 산업 특구 ‘ 지정 움직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이 베이징을 중심으로 한 게임 산업 특구를 지정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중국 베이징시위원회 중앙선전부는 베이징시 게임 산업 육성을 위한 전략을 공개, 오는 2025년에는 베이징 시를 기반으로 한 게임 산업의 연간 생산액이 1500억 위안(약 25조 원)에 도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시 위원회 중앙선전부 부장 왕야페이 국장은 이와 관련, “현재 중국의 게임 산업은 이미 고도의 발전 단계에 접어들었다”면서 “대중문화 가운데 게임 오락 산업이 차지하는 중요한 구심점이 되고 있다. 중국 인터넷 산업과 경제 발전을 촉진하고 대중의 문화 수요를 충족시키는데 향후 더욱 중요한 위치를 차지할 것”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여전히 중국의 게임 산업에 대한 문제가 잔존하고 있다는 지적의 목소리도 제기됐다. 실제로 중국 게임 산업은 지금껏 창의력 부족과 해외 게임 산업 모방 문제에 대한 사회적 책임 의식 미흡 등에 대한 비판적 목소리가 꾸준하게 제기돼 왔다.

이에 대해 중앙선전부는 베이징시 게임 산업 건전 발전을 위해 전략을 공개했다.

중국 당국은 베이징을 기반으로 한 일명 ‘국제 온라인 게임 수도’ 건설을 위해, 베이징 시 중심부 일대에 △게임인재연구개발센터 △e-스포츠 산업 기지 △인터넷 신기술 활용 센터 △게임 사회 응용 추진 센터 △게임 이론연구센터 등의 설치를 완료한 상태다. 이를 통해 오는 2025년 베이징 시가 거둬드릴 게임 산업 경제 효과는 약 1500억 위안(약 25조 원)에 달한다.

이와 함께 게임 산업 발전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서도 미연에 방지하겠다는 입장이다. 중국 당국은 게임 산업이 가진 사회적 가치를 강화, 게임 산업을 통한 군사 시뮬레이션 교육, 의료 건강 산업 육성 등 게임 산업과 융합할 수 있는 기능성 게임 개발을 독려할 것이라는 방침이다.

또 미성년자의 게임 중독 방지를 위해 기준 수준 미달의 게임 개발 및 보급 업체를 적발, 건전한 게임 시장 질서를 유지할 것이는 입장이다.

이 같은 ‘베이징 시 게임 특구’는 베이징 시 북서쪽에 자리잡은 하이덴취(海淀区) 일대에 조성될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지역에는 베이징대학교, 칭화대, 인민대 등 유수의 대학이 밀집한 곳으로 인재 유입 비율이 높은 장소로 알려져 있다. 또, 이미 해당 지역에는 중국 최대 규모의 청년 창업 단지인 ‘중관촌 창업특구’가 지정, 운영 중이다.

더욱이 중국 당국은 향후 다수의 게임 산업 관련 업체를 발굴하기 위해 ‘정책 지원 가이드’를 각 기업에 배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정책 지원 가이드에는 전망성 있는 게임 개발 업체에 대해서는 연구 개발을 증진할 수 있는 개발 콘텐츠 전문가 자문 및 게임 연구 개발 기금 지원 등의 안내가 실릴 전망이다.

중국 당국이 주도하는 기업체 연구 개발 지원 기금의 규모는 오는 2020년 50억 위안(약 8500억 원)을 시작으로 매년 그 규모를 확대, 연평균 100억 위안(약 1조 7000억 원) 규모를 무상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올해 중국 전체 게임 산업의 매출은 2308억 8000만 위안(약 39조 원)을 돌파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약 7.7%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중국 전체 게임 유저 규모는 전년 동기 약 2.5% 증가한 6억 4000만 명으로 집계됐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