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손주 10명 위해 스쿨버스 직접 구매한 美 할아버지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주들을 위해 작은 스쿨버스를 사들인 할아버지의 사연이 미국에서 날아들었다.

CNN에 따르면, 오리건주 포틀랜드 남쪽 글래드스톤에 사는 더그 헤이스는 10명의 손주를 위해 크리스마스 선물로 작은 스쿨버스를 구매했다. 그가 매일 아침 직접 손주들을 학교에 데려다주기 위한 것이었다.

현재 헤이스의 손주 10명 중 5명은 스쿨버스 자체가 없는 작은 사립 초등학교에 다니고 있다. 이 때문에 아이들은 부모의 차를 이용해서 등·하교하고 있었다.

그런데 내년부터 두 명의 손주가 추가로 학교에 입학하게 되면서 헤이스는 좁은 자가용을 타고 학교에 가야할 손주들을 위해 스쿨버스 선물을 떠올렸다.

이에 대해 헤이스는 “손주들은 모두 차로 20분 이내 거리에 산다. 아이들의 학교까지도 집에서 불과 3~4㎞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면서 “따라서 매일 아침 손주들을 바래다 준 뒤 일단 집으로 돌아 와 버스를 놓고 다시 차로 출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0일 헤이스는 자택으로 손주들을 초대한 뒤 ‘그랜드파더 익스프레스’(할아버지 고속버스)라는 문구를 새겨넣은 작은 스쿨버스를 깜짝 공개했고, 그 모습에 손주들은 매우 기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 그가 스쿨버스를 살 생각을 하게 된 계기는 얼마 전 그의 아내 에이미가 앞으로 하고 싶은 일이 있느냐고 물어봤기 때문이었다. 그는 몇 주 뒤 아내에게 “매일 아침 손주들을 학교에 데려다줄 수 있으면 가장 큰 보람을 느낄 것 같다”고 대답했고, 에이미 역시 그의 의견에 찬성하면서 아이들에게 스쿨버스를 선물하게 됐다.

부부는 한 달 정도 걸려 나중에 10명의 손주를 모두 태울 수 있는 딱 알맞은 크기의 버스를 찾아낼 수 있었다. 이들 부부는 구매한 버스의 모든 좌석에 안전띠를 설치하는 등 손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했다.

헤이스는 “이제 이 버스로 매일 아침, 손주들과 즐거운 한때를 보낼 수 있게 됐다”고 말하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에이미 헤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