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캐나다 방송, ‘나홀로 집에2’서 트럼프 출연 장면 삭제 논란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캐나다 국영방송이 성탄 명작 영화인 '나홀로 집에 2'편을 방영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출연분을 삭제해 논란이 일고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해외 주요언론은 캐나다 CBC 방송이 ‘나홀로 집에 2-로스트 인 뉴욕’ 중 트럼프 출연 분을 싹둑 자른 채 방영해 트럼프 지지자들의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성탄절을 맞아 특선영화로 자주 방영되는 나홀로 집에 2는 지난 1992년 개봉한 영화로 1편에 이어 케빈을 연기한 맥컬리 컬킨이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논란의 장면은 길을 잃은 케빈이 당시 뉴욕 플라자 호텔 주인이었던 트럼프에게 길을 묻는 장면이었다. 트럼프가 카메오로 깜짝 등장한 화제의 장면이지만 지난 24일 CBC 방송에서는 이 장면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이에 트럼프 지지자들은 트위터를 통해 "CBC가 이 장면을 누락한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검열"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의 맏아들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 역시 "CBC가 '트럼프 발작 증후군'을 앓고있다"고 거들고 나섰다. 트럼프 발작 증후군은 트럼프를 무조건 싫어하는 현상을 일컫는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전 세계 미군 장병들과의 화상 대화를 하는 자리에서 크리스마스에 커다란 인기를 끈 나홀로 집에2에 자신이 출연했다고 자랑한 바 있다.



논란이 확산되자 CBC 측은 진화에 나섰다. 척 톰프슨 CBC 대변인은 "전체 120분 분량 가운데 광고를 내보내기 위해 일부를 삭제한 것"이라면서 "정치적인 동기는 전혀없다"고 해명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