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288일 간 우주에 머물다…美 여성 우주인의 무한도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크리스티나 코크의 모습. 사진=NASA

미 항공우주국(NASA) 소속의 우주비행사 크리스티나 코크(40)가 여성으로서 새로운 기록을 다시 썼다.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간) CBS뉴스 등 현지언론은 28일 부로 코크가 단일 우주비행으로는 가장 오랜시간 우주에 머문 여성 우주비행사가 됐다고 보도했다. 기존 기록은 역시 288일 간 우주에 체류하다 귀환한 미국의 여성 우주비행사 페기 윗슨(59)이다.

지난 3월 15일 소유스 MS-12 우주선을 타고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간 코크는 통상 6개월의 체류기간을 넘어 내년 2월 6일 지구로 귀환 예정이다. 사실상 윗슨의 기록을 훌쩍 뛰어넘는 셈.

앞서 지난 10월 18일 코크는 여성 우주비행사로서 또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 이날 코크는 동료 여성 우주비행사인 제시카 메이어(42)와 사상 최초로 여성들만 참여한 우주 유영에 성공했다. NASA에 따르면 코크는 고장난 배터리 충전 장치를 교체하기 위해 ISS 밖으로 나갔고 이어 메이어도 공구가방을 들고 뒤를 따랐다.

▲ 크리스티나 코크(오른쪽)과 제시카 메이어의 모습. 사진=NASA

과거에도 여성이 우주 유영에 성공한 바 있으나 항상 남성 우주인과 짝을 이뤘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우주 개발에 있어서도 이제 여성이 남성과 동등하다는 것을 보여준 기념비적인 사건이라고 평가했다.

코크는 "(기록을 세운 것은) 정말로 큰 영광"이라면서 "ISS에 머무는 시간동안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윗슨은 나의 우상이자 멘토"라면서 "지난 몇년 동안 나를 지도해 줄 만큼 친절하고 멋진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지금은 은퇴한 윗슨은 ‘우주에서 가장 오래 머문 미국인’으로 이름을 올린 우주 비행사의 전설이다. 생화학자 출신인 윗슨은 모두 5차례 우주비행 임무를 완수했으며 총 665일간 우주에 머물렀다. 특히 여성으로서는 최초로 사령관으로 2번 ISS에 다녀왔고 우주 유영을 가장 많이 한 여성이기도 하다.

코크는 "미래에 화성과 달을 탐사하기 위해서라도 내 기록이 다른 사람들에게 동기를 부여하는 이정표가 되기 바란다"면서 "내 기록이 가능한 빨리 깨지기 바란다. 이는 곧 우리가 경계선을 넘어서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