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98명 태운 카자흐 여객기 추락 잔해 속에서 아기 극적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7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에서 승객과 승무원 등 총 98명을 태운 여객기가 추락한 가운데 사고 현장에서 아기가 구조되는 영상이 공개됐다.

28일 영국 인디펜던트 지 등 외신은 사고기 잔해 속에서 아기가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보도했다. 아직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이 아기는 사고 속에서도 기적적으로 살아있는 상태로 잔해 속에서 발견됐다. 이에 구조대원이 신속하게 아기를 안고 구급차를 향해 달려가는 모습이 영상에 담겼다. 그러나 이후 아기의 상태가 어떻게 됐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번 사고는 이날 아침 7시 경 알마티 공항 인근에서 발생했다. 당시 승객 93명, 승무원 5명 등 총 98명이 탑승한 현지 항공사 ‘벡 에어’(Bek Air) 소속 여객기는 이륙 직후 고도를 잃고 추락해 알마티 공항 외곽의 한 2층 건물에 충돌했다.

▲ 사진=AP 연합뉴스

이 사고로 최소 12명이 사망하고 54명이 입원 치료를 받고있으며 이중 일부는 위중한 상태다. 사망자 명단에는 사고 항공기의 기장을 포함해 79세의 퇴역 장군, 35세의 뉴스통신사 기자 등이 포함됐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로만 스클랴르 부총리는 “이륙하는 동안 비행기 꼬리 부분이 활주로에 두 번 부딪혔다”면서 “조종사의 실수 때문인지, 기술적인 문제가 있었는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카자흐스탄 정부는 아스칼 마민 총리를 위원장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사태 수습에 나섰으며, 백 에어 소속 항공기와 사고기종인 포커-100 항공기의 운항을 전면 중지했다.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은 이날을 항공기 추락 승객 사망에 대한 애도의 날로 선포하고 “책임자들은 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