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산불로 난리났는데…시드니 명물 ‘새해 불꽃놀이’ 찬반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으로 유명한 시드니 새해맞이 불꽃놀이를 취소하자는 서명운동이 30일(현지시간) 현재 27만명을 넘고 있다. 30일에는 뉴사우스웨일스 주 부총리인 존 바릴라오가 “불꽃놀이를 취소하는 것은 아주 간단한 결정"이라고 주장하여 시드니 새해맞이 불꽃놀이에 대한 찬반 논쟁이 호주를 휩쓸고 있는 폭염만큼이나 뜨겁다.

불꽃놀이를 취소하자는 주장은 호주 산불이 그 이유다. 3개월간 호주를 휩쓸고 있는 국가적 재난인 산불로 민간인 7명과 소방대원 2명이 생명을 잃었고, 수천명의 이재민과 수천명의 소방대원이 지금도 산불진화를 위해 목숨을 걸고 있는데 한가롭게 불꽃놀이나 하냐는 것이다. 불꽃놀이 자체가 산불을 연상시키며, 불꽃놀이에 들어가는 비용인 650만 호주달러(약 52억원)를 차라리 산불이재민과 소방대원을 위한 지원금으로 써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새해 불꽃놀이를 취소하는 것이 그리 간단한 문제는 아니다. 시드니 새해맞이 불꽃놀이는 새해 아침을 알리는 세계적인 행사이자 가족을 위한 축제라는 의미가 크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산불이 강할수록 우리는 우리국민과 세계에 우리가 얼마나 긍정적인가를 알리기 위해서라도 불꽃놀이는 취소할 수 없다“고 발표했다.

또한 현실적인 경제 문제도 있다. 불꽃놀이 진행자인 타냐 골드버그는 “이미 시드니 불꽃놀이는 15개월 전부터 준비되어 많은 비용이 지불된 상태”라고 말했다. 또한 관광 도시인 시드니는 이 불꽃놀이를 보기 위해 국내외에서 160만명이 모여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들 관광객이 소비하는 관광 수익금을 포기할 수도 없는 상태이다.



불꽃놀이가 열리는 31일에는 전국이 다시 40도가 넘는 폭염이 올 것으로 예상돼 안전 문제도 불거지고 있다. 일단 뉴사우스웨일스 주는 시드니 불꽃놀이를 제외한 지방자치단체나 개인의 불꽃놀이를 자제할 것을 권고한 상태다.

불꽃놀이를 하루 앞둔 현재 큰비나 폭풍같은 날씨가 문제되지 않는 이상 시드니 불꽃놀이가 취소될 가능성은 없는 듯하다. 언론에서는 새해를 맞이하는 불꽃놀이만큼 새해 축제를 즐기며 동시에 산불 피해와 복구를 위한 기부 운동에 적극 동참하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상태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