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동남아] 태국 총기 난사 중 8명 살리고 숨진 18세 소년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8일 태국의 한 쇼핑몰에서 발생한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에서 8명의 생명을 살리고 숨진 18세 소년의 사연이 알려져 애도의 물결이 일고 있다. 16일 태국 현지 언론 파파야원은 18세 소년 아티왓의 안타까운 죽음을 전했다.

그가 지난 8일 방문한 태국 북동부의 한 쇼핑몰에서 군인 한 명이 총기를 난사해 29명이 숨지고 50명가량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아티왓은 다른 사람들과 함께 쇼핑몰 냉장창고에 몸을 숨겼다. 총을 든 범인이 창고로 진입을 시도했고, 아티왓은 다른 사람들을 먼저 피신시킨 뒤 안간힘을 쓰며 창고 문을 지켰다. 다행히 그곳에 있던 8명은 모두 몸을 피했지만, 그는 끝내 빠져나오지 못하고 범인이 쏜 총에 숨을 거뒀다.

이날 함께 쇼핑몰을 방문했던 그의 친구는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저녁 8시경 연락이 두절됐다고 전했다. 친구가 그를 찾아냈을 때는 이미 싸늘한 시신이 되어 있었다.

친구의 주검 앞에 주저앉아 오열한 그는 “아티왓은 8명의 생명을 살린 ‘영웅’”이라고 전했다. 또한 아티왓은 학교에서 가끔 괴롭힘을 당하기도 했지만, 한 번도 화내는 것을 본 적이 없을 만큼 성품이 고운 친구라고 덧붙였다.



쇼핑몰 청소부였던 그의 모친도 당시 사건 장소에 있었는데, 아들이 계속해서 “몸을 피하라”는 메시지를 보내와 제때 쇼핑몰을 탈출할 수 있었다. 그녀는 쇼핑몰 근처 주유소에서 아들을 기다렸지만, 아들은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 그녀는 대학에 합격한 아들의 학비를 벌기 위해 쇼핑몰에서 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조모는 “아티왓은 어려서부터 품행이 반듯하고 조용했으며, 어떤 상황에서도 불평하는 법이 없는 아이”였다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살신성인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게 한 ‘어린 영웅’에게 깊은 조의를 표하고 있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