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발리 해변서 어린 바다거북 죽은채 발견…사인은 비닐 탓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도네시아 발리의 한 해변으로 죽은 채 떠밀려온 젊은 바다거북의 몸속에서 비닐 등 플라스틱이 들어 있는 것으로 확인돼 많은 사람이 충격에 빠졌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일(현지시간) 발리 서핑 명소 메데위 해변에서 폐사한 것으로 보이는 암컷 바다거북 한 마리가 발견됐다.

당시 해변으로 서핑을 즐기러 나온 사람들에게 신고를 받고 나온 현지 보호단체와 정부 기관은 해당 거북이 왜 죽은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 공동으로 부검을 진행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부검 결과, 죽은 거북의 내장 속에서는 비닐 등 플라스틱 쓰레기가 상당히 들어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때문에 부검 관계자들은 물론 이를 지켜보던 휴양객들 모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왜냐하면 메데위 해변은 발리에서도 상당히 깨끗한 편에 속하는 곳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부검에 참여한 한 전문가는 “이 불쌍한 바다거북은 해변에서 떨어진 바다에서 종종 수면 위에 떠 있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먹이로 착각하고 집어삼킨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는 우리 인간이 버린 많은 쓰레기가 바다로 흘러 들어가 사진 속 어린 거북을 포함한 많은 해양 생물을 실제로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는 점을 여실히 보여주는 증거인 것이다.

당시 현장에 있던 현지 보호단체 ‘메도 메데위’의 루나 와이드만은 “죽은 거북은 비닐봉지를 적어도 한 개 이상 삼켰다”면서 “플라스틱을 삼킨 것을 제외하고 거북은 건강했던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이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거북의 폐사에 중대한 역할을 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또 와이드만은 “모든 장기가 정상으로 보였고 내장은 음식물로 가득 차 있었지만, 이런 음식물이 장을 따라 내려갔을 때 플라스틱 조각과 엉겨 붙어 밖으로 나오지 못하고 막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모습을 실제로 보게 돼 너무 슬펐고 앞으로 우리가 해야 할 큰 일이 있다는 점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바다거북의 몸속에서 이런 플라스틱 쓰레기가 발견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최근 아르헨티나에서 산 채로 구조된 바다거북의 몸에서도 많은 양의 쓰레기가 발견됐다. 해당 거북은 다행히 치료를 받아 건강을 회복했다.

또 지난해 미국 캘리포니아 남부 해변에서는 죽은 새끼 바다거북의 몸속에서도 많은 양의 플라스틱 조각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관계자는 손바닥만 한 크기의 바다거북의 배 속에서 104개의 미세 플라스틱이 발견됐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메도 메데위/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