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날개 잘린 어린 앵무새, ‘깃털 이식수술’로 새 삶 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 위는 수술 전, 아래는 깃털 이식 수술 후 모습

▲ 수술 준비 중인 앵무새 ‘웨이웨이’

▲ 깃털 이식 수술로 앵무새에게 새 삶을 선물한 호주의 수의사

날개가 잘리는 심각한 부상을 입어 다시는 날 수 없는 처지가 된 어린 새가 날개를 이식받아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

호주 퀸즐랜드 브리즈번에서 수의사로 일하는 캐서린 어퓨리(31)는 최근 안타까운 사연을 가진 그린칙 코뉴어 종의 생후 12주 된 앵무새 한 마리를 환자로 맞았다.

‘웨이웨이’라는 이름의 이 앵무새는 날개 끝이 잘려있었고, 몸 전체에 크고 작은 상처가 가득했다. 어퓨리는 날개 끝의 잘려진 상처로 보아, 누군가 고의로 날개를 잘랐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어퓨리는 “앵무새를 애완조로 기르는 일부 주인이나 애완조를 파는 판매업자들은 앵무새가 날아가 버리는 것을 막기 위해 날개 끝을 고의로 자르거나 부러뜨린다”면서 “이 앵무새는 잘라진 날개 때문에 바닥으로 고꾸라지면서 상처를 입은 상태였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이 수의사는 주위에 알려 새로운 날개가 될 수 있는 깃털을 기증받았다. 이후 앵무새에 호흡기를 씌우고 잠시 의식을 잃게 하는 약물을 투여한 뒤 이식 수술을 진행했다.

앵무새가 잠들어있는 동안 잘린 날개 끝에 깃털을 이어 붙이는 수술은 ‘임핑’(Imping)이라고 알려진 기법이다. 부상 등으로 날지 못하는 야생동물을 치료할 때 주로 쓰인다. 수술을 받은 이 앵무새의 경우, 잘린 날개와 깃털을 잇는데 이쑤시개가 이용됐다.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고, 웨이웨이는 몇 시간 뒤 무사히 의식을 회복했다. 이후 수의사의 도움 하에 천천히 날개를 펼치는 법과 땅에 안전하게 착지하는 법을 익히기 시작했다.

그리고 수술이 끝난 지 단 몇 시간 만에 앵무새는 다시 하늘을 날아오르는데 성공했다.

수술을 마친 수의사는 “날개 끝을 잘라내는 것은 새에게 엄청난 통증과 출혈을 유발하며, 이 탓에 트라우마가 생긴 새는 매우 공격적인 성격이 될 수 있다”면서 “다행히 기증받은 깃털들이 모두 깨끗했고, 이식에 적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술을 받은 앵무새 웨이웨이는 서 이상 땅에 떨어지거나 자해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며 “현재 빠른 속도로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새로운 삶을 시작한 이 앵무새의 날개를 자른 것이 전 주인인지, 조류 판매업자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