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두루마리 화장지 1팩이 160만원?…호주 사재기 기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감염 확산 공포로 화장지 대란이 일어나자 20개 묶음 두루마리 화장지 1팩을 무려 그 20배 가격인 2000호주달러(약 160만원)에 팔려고 한 비양심 남성이 뉴스 카메라에 포착되었다.

지난 6일(현지시간) 호주 채널9 뉴스는 호주 최대 중고거래 웹사이트인 ‘검트리’에 20개 롤이 담긴 두루마리 화장지 한팩을 2000호주 달러에 팔겠다는 판매자와 연락을 취했다. 이 남성은 문자 메시지를 통해 한팩에 2000호주달러 아니면 화장지 롤 한 개당 100호주달러(약 8만원)에 팔 것이며 특히 ‘현금 거래’를 강조했다.

리포터는 서호주 퍼스 시내에서 오후 1시에 만날 것을 약속하고 카메라를 들고 나갔다. 약속 시간이 되자 정말로 한 남성이 화장지 한팩을 들고 나타났다. 리포터가 자기 소개를 하고 인터뷰를 하려 하자 이 남성은 당황하며 자리를 피했다. 리포터는 이 남성을 따라가며 “화장지 한 팩을 2000달러에 팔 의도가 무엇이었는가?”라고 물었고 이 남성은 “수술 비용이 필요해서 그랬다”고 변명했다.

리포터는 “의료보험이 없는냐, 화장지 품절을 이용해 고수익을 내려 한 거 아니냐”며 재차 물었지만 이 남성은 대답하지 않았다. 리포터는 “그런데 정말 2000달러를 주고 사겠다는 사람이 있긴 있었느냐”라고 재차 질문했지만 이 남성은 대답을 하지 않고 도주하듯 사라졌다. 이 남성은 리포터와의 만남 후에 해당 광고를 내렸다.



해당 뉴스가 방송된 후 SNS에는 “코로나19 전염병 공포를 이용한 이기적이고 비양심적인 행동”이라는 비난의 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호주에서는 7일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66명으로 늘고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전염병 만큼이나 무서운 패닉 현상이 번지면서 생필품 사재기가 극성을 부리고 있다. 호주 총리까지 나서 사재기 금지를 당부하고 있으며, 콜스 울워스 알디같은 대형 수퍼마켓 체인점은 한 사람 당 구매량을 제한하기로 결정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