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노란색 칠하고 중국인 연기한 백인 배우…과거 BBC 드라마 논란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977년 방영된 BBC 드라마 ‘닥터 후’의 한 장면. 영국의 백인 배우가 얼굴에 노란색 물감을 칠하고 중국인 악당을 연기했다.

영국에서 넷플릭스의 대항마로 기대를 모았던 영국의 스트리밍 서비스 ‘브릿박스’(BritBox)가 인종차별적 콘텐츠를 포함한 콘텐츠를 서비스한다는 이유로 비난에 휩싸였다.

브릿박스는 영국의 양대 방송사인 BBC와 ITV가 만든 플랫폼으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다.

데일리메일 등 현지 언론의 8일 보도에 따르면 브릿박스는 최근 1977년에 방영된 BBC 오리지널 드라마 ‘닥터 후’의 일부 장면에 ‘콘텐츠 경고’ 표시를 누락했다.

문제가 된 장면은 당시 드라마에 출연한 영국 국적의 백인 배우가 얼굴에 노란색 물감을 칠하고 중국계 악당을 연기한 것으로, 과장된 분장과 의상이 인종차별적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뿐만아니라 역시 1970년대에 ITV에서 방영된 또 다른 드라마에서는 백인 부부와 이웃으로 지내는 인도 커플이 등장하는데, 해당 드라마에도 인종차별적 장면이 다수 나오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현지에서는 해당 장면들이 2019년(서비스 오픈 기준) 시청자의 기준에 매우 부합하지 않는다며 스트리밍을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쏟아져 나왔다.

영국에서 배우와 작가 등으로 활동하는 동아시아인들을 대변하는 한 단체의 관계자는 “문제의 에피소드들은 계속 보고 있기 힘들 정도다. 현재 기준에 전혀 맞지 않는다”면서 “특히 중국인을 가리키는 모욕적인 속어를 언급하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해당 플랫폼은 시청자(구독자)에게 영국의 최고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힌 만큼, 현대 시청자의 수준에 맞는 콘텐츠로 어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ITV 대변인은 지난해 브릿박스 론칭행사에서 “우리는 현재 시청자에게 어필할 수 있는 최고의 프로그램을 선택하고 이를 서비스 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브릿박스는 포부가 무색할 정도의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현지 미디어 시장 조사업체의 조사에 따르면 영국에서 브릿박스에 가입한 대부분의 사용자는 1개월 무료 평가판을 사용한 후에는 더 이상 구독을 이어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010년 서비스를 시작한 넷플릭스는 영국에서만 910만 명, 전 세계에서 1억 450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