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의 역설…인적 사라지자 염소·악어·재규어 활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31일(현지시간) 영국 북웨일즈의 유명 휴양지 란두드노에 나타난 야생 염소떼가 나타났다.

▲ 지난 31일(현지시간) 영국 북웨일즈의 유명 휴양지 란두드노에 나타난 야생 염소떼 중 한 마리가 코로나19 사태로 문이 굳게 잠긴 상점 앞을 지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로 인적을 찾기 어려워진 영국의 한 마을이 야생 염소떼 차지가 됐다. AP통신 등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영국 북웨일즈의 유명 휴양지 란두드노에 야생 염소떼가 나타났다고 전했다.

마을을 헤집고 다니던 염소떼는 22년간 이 마을에 산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주민은 “내가 염소떼를 ‘체포’했다. 염소들은 산울타리 근처에서 잔치를 벌이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염소떼가 ‘사회적 거리두기’ 규칙대로 2m 거리를 유지했다고 농담을 던졌다.

▲ 사진=AP연합뉴스

▲ 사진=AP연합뉴스

▲ 사진=AP연합뉴스

며칠 전 마을에 모습을 드러낸 염소 무리는 인적 없는 거리를 활보하다 주택 정원을 점령하고 풀을 뜯는 등 여유를 부렸다. 지난 화요일에는 성당 내 묘지에서 잠을 청하기도 했다. 경찰은 염소가 출몰한 마을 어귀로 출동했으나 염소떼의 침입을 막을 방법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웨일즈 콘위시의회 역시 비슷한 답변을 내놨다. 콘위시의회 대변인은 ITV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맘때면 풀을 뜯으려는 염소들이 마을로 내려오곤 하지만 이번에는 주택가까지 멀리 퍼졌다. 달리 막을 도리는 없다”라고 설명했다. 현지언론은 이 지역에 약 200마리의 야생 염소가 서식하고 있으며, 이 중 일부는 1837년 페르시아가 빅토리아 여왕에게 바친 인도산 염소 한 쌍의 후손이라고 설명했다.

▲ 사진=AP연합뉴스

▲ 사진=AP연합뉴스

▲ 사진=AP연합뉴스

감염병 확산으로 각국이 외출금지령을 발동한 가운데, 사람의 발길이 끊긴 멕시코의 한 리조트에서도 야생동물이 여럿 목격됐다. 멕시코 칸타나로 지역언론은 칸쿤 남쪽 리비에라 마야 관광지역에서 리조트 발코니를 어슬렁거리는 거대 악어가 포착됐다고 전했다. 툴룸 지역에 위치한 다른 리조트에는 평소 보기 드문 맹수 재규어도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로 사람들이 떠난 자리를 야생동물이 채우고 있는 셈이다.

한편 지난달 관광이 중단된 베네치아에 백조가 돌아오고 항구에는 돌고래가 나타났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가짜뉴스인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ABC뉴스는 지난달 19일 “베네치아 관광중단으로 물고기가 보일 정도로 운하가 맑아졌으며 운하에는 백조가 항구에는 돌고래가 나타났다”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다음날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사진 속 장소는 베네치아가 아닌 부라노섬이며, 원래 주기적으로 백조가 찾아오는 곳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