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베네수엘라 “기름 없어 코로나19 대응 불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가 남미 전역에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베네수엘라가 휘발유 부족으로 코로나19에 제대로 대응하기 힘들다는 지적이 나왔다.

야당 보고서를 인용한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주 베네수엘라의 의사와 간호사는 10명 중 6명꼴로 출근을 하지 못했다. 휘발유를 구하지 못해 발이 꽁꽁 묶인 탓이다.

보고서를 보면 지난주 출근을 하지 못한 의사와 간호사는 전체의 62%에 이른다. 의사만 분류해 보면 전체의 84%가 자가용에 휘발유를 넣지 못해 출근을 못했다.

출근하는 의사들에게도 출근길은 고난의 행군 같다. 의사들은 적게는 6시간, 많게는 20시간씩 주유소에 줄을 서 겨우겨우 자가용에 기름을 넣고 있다. 베네수엘라는 석유매장량 세계 1위 국가다.

보고서를 공개한 호세 마누엘 올리바레스 의원은 "상황이 이런데 누가 베네수엘라 국민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가"라며 "코로나19가 확산일로에 있는 가운데 베네수엘라 의료시스템이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고 말했다.

올리바레스 의원은 보고서에서 코로나19의 감염률을 10%로 전제하면서 "이렇게 보수적으로 감염자 수를 전망해도 지금의 의료시스템은 이를 감당할 능력이 없다고 지적했다.

베네수엘라의 인구는 약 2843만 명, 10명 중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다면 300만 명 가까운 감염자가 나오게 된다.

올리바레스 의원은 "(지금까지 외국에서 나온 통계를 기준으로) 무증상자를 제외해도 최소한 40만 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하겠지만 인프라도, 의료진도 턱없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베네수엘라의 의료시스템은 열악하기 그지없다.

베네수엘라가 보유한 인공호흡기는 250~300대에 불과하다. 아마소나주의 경우 집중치료병상은 단 2개, 인공호흡기도 2개뿐이다. 이 시설로 전체 주민의 건강을 관리해야 한다.

베네수엘라 전체 병원의 70%는 수돗물이 나오지 않고, 60%는 비누가 떨어진 상태다. 66%는 마스크와 수술용 라텍스장갑이 없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면 속수무책일 수밖에 없다.

베네수엘라 정부에 따르면 베네수엘라에선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자 159명, 사망자 7명이 발생했다. 하지만 통계는 신뢰할 수 없다는 지적이 지배적이다.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는 의심환자의 수가 오락가락 하기 때문이다.



올리바레스 의원은 "3일 만에 검사를 받은 사람이 8만 명이나 줄어든 적도 있다"며 “정부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