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철없는 코로나 장난…”바이러스 퍼뜨릴 것” 美 소녀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로나19 확진자 행세를 하며 마트에 바이러스를 퍼뜨리겠다고 위협한 철없는 10대가 체포됐다./사진=캐럴턴카운티경찰국

코로나19 확진자 행세를 하며 마트에 바이러스를 퍼뜨리겠다고 위협한 철없는 10대가 체포됐다. 폭스뉴스 등은 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바이러스 전파 위협을 한 10대 소녀가 공개수배 끝에 긴급 체포됐다고 전했다.

캐럴턴카운티경찰국에 따르면 체포된 로렌 마라디아가(18)는 지난주 SNS를 통해 확진자 행세를 했다. 드라이브 스루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운전 중 기침을 하는 모습 등을 공유한 소녀는 “당신들 수명을 단축시켜주겠다”라며 전파 위협을 서슴지 않았다. 실제로 지역 마트를 방문해 매장 안을 거침없이 누비며 쇼핑을 하기도 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용의자를 공개 수배하고 자택을 급습했지만, 소녀는 이미 종적을 감춘 뒤였다. 수사를 계속한 경찰은 가족의 협조로 수배 이틀만인 지난 7일 소녀를 긴급 체포하고 테러 위협 혐의로 기소했다.

▲ 용의자를 공개수배한 경찰은 수배 이틀만인 7일 소녀를 테러 위협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사진=캐럴턴카운티경찰국

소녀는 경찰 조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건 거짓말이었다고 자백했으며, 경찰 역시 공중보건에 위협이 될만한 요소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다만 정확하게 음성 판정을 받은 것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코로나19 확산 속에 테러 수준의 공포를 자아내는 바이러스 전파 위협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 22일 미국 뉴저지주의 한 50대 남성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요청하는 마트 직원에게 확진자 행세를 하며 다가가 기침을 했다가 테러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검찰은 최대 7년 형이 가능한 3급 테러 위협 혐의로 이 남성을 기소했다.



현재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40만 명에 육박하고 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8일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39만9886명, 사망자는 1만2907명으로 집계됐다. 감염 공포도 고조되고 있다. 이에 따라 검찰은 “비상한 시기에 공포를 조장하는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라면서 혼란을 초래하는 코로나19 관련 범죄 신속하고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