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동남아] 혹시 코로나 전염시킬까…120㎞ 걸어서 집에 간 남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행여 코로나19에 걸려 감염시킬까 싶어 말레이시아 공항에서 120㎞ 떨어진 고향 집까지 걸어간 말레이시아 남성의 사연이 큰 화제다.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8일 말레이시아 코타 마루두가 고향인 알릭슨 만군독(34)이 지난달 25일 일본에서 코코타키나발루 국제공항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공항 검진에서는 의심 증상이 없으나, 병원 검진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행여라도 본인이 코로나19에 감염돼 누군가에 전염시킬 수 있다고 우려해 걸어서 집에 가기로 정했다. 그를 픽업하기 위해 공항에 온 친척에게 커다란 짐 2개를 맡기고, 배낭 하나만 메고 길을 떠났다.

한참을 걷던 도중 떠돌이 개를 만났다. 꼬리를 흔들고 다가오는 강아지는 그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었다. 그는 ‘한동안 따라오다가 말겠지’라고 생각했지만, 강아지는 결국 그의 집까지 동행했다. 그는 강아지에게 ‘하치’라는 이름을 붙여 주었다. 영화’ 하치 이야기’에 나오는 충성스러운 강아지와 닮았기 때문이다.

그는 강아지와 함께 걷다 힘들면 버스 정거장에서 쉬고, 편의점에서 물과 강아지 간식을 사서 먹였다. 무더위와 각종 장애물과 싸워야 했지만, 가던 길을 멈추지 않았다. 도로에서 만난 경찰은 걸어서 코타 마루두까지 걸어간다는 사실을 믿지 못했다. 그가 제시한 여권과 병원 문서를 본 뒤에는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지만, 그는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 않다’면서 가던 길을 재촉했다.



결국 사흘 만에 고향 집에 도착했다. 하지만 도착하자마자 바로 집에 딸린 오두막으로 향해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다행히 긴 여정을 함께 한 하치와 함께여서 외롭진 않다.

첫 번째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고, 7일 2차 검사를 받았다. 그는 “최종 검사가 나올 때까지 가족들을 만나지 않겠다”고 말했다. 두 아이의 아버지로 알려진 그는 18살부터 한국을 비롯한 싱가포르, 호주, 일본 등지에서 일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