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홍콩 재벌, 특수제작한 ‘마스크 자판기’ 설치… “1000만장 뽑아가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홍콩 부동산 개발기업 뉴월드그룹 총수 에이드리언 청 회장이 특수 제작한 자판기를 설치하고 마스크 1000만 장을 기부하기로 했다./사진=에이드리언 청 인스타그램

홍콩 부동산 재벌이 ‘마스크 자판기’로 소외계층에게 마스크를 기부한다. 8일(현지시간) CNN은 홍콩 부동산 개발기업 뉴월드그룹 총수 에이드리언 청 회장이 특수 제작한 자판기를 설치하고 마스크 1000만 장을 배포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청 회장은 전날 자신의 SNS를 통해 일명 ‘마스크 투 고’ 프로그램을 가동하고, 시내 8개 NGO에 일차적으로 마스크 1000만 장을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취약계층 및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한 이번 기부는 특히 대기 행렬을 없애기 위한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눈길을 끌었다.

▲ 사진=에이드리언 청 인스타그램

청 회장은 이달 말까지 홍콩 18개 구 35곳에 특수 제작한 자판기를 설치해 대기 시간을 줄일 계획이다. 대상자는 사전에 발급받은 스마트카드와 QR코드를 이용해 자판기에서 5장씩 마스크를 뽑을 수 있다. 청 회장은 “재고 부족으로 마스크 가격이 올라가면서 고통받는 사람이 많다. 가슴 아픈 일”이라면서 “이번 대책이 적절한 지원이 되길 바란다”라는 뜻을 전했다.

청 회장은 지난달 우리나라에 수술용 마스크 100만 장을 기부하겠다고 공언해 화제를 모은 인물이기도 하다. 그는 “한국인은 오랜 친구이자 형제이고, 한국은 내게 제2의 고향과도 같다”고 기부 이유를 설명했다. 4월 중 대구에 20만 장을 시작으로 5월쯤 나머지 80만 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40만 장은 외부 구매, 60만 장은 자체 생산으로 조달된다.

▲ 사진=에이드리언 청 인스타그램

에이드리언 청 회장이 이끄는 뉴월드그룹은 부동산 개발뿐만 아니라 교통, 호텔, 헬스케어, 보험, 럭셔리 리테일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는 기업으로 연 매출은 270억 달러(약 23조 원)에 달한다.

1979년 정위퉁 창업주의 손자로 태어난 청 회장은 미국 하버드대학교를 졸업하고 골드만삭스를 거쳐 2006년 뉴월드그룹에 합류했다. 포천지 ‘40세 미만 글로벌 비즈니스 스타’, 세계경제포럼(WEF, 다보스포럼) ‘젊은 글로벌 리더’에 선정된 바 있다.

한편 9일 현재 홍콩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961명, 사망자 4명으로 집계됐다. 치명률 0.4%로 뛰어난 방역 성과를 거두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