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19로 범죄율 급감...아동학대·가정폭력은 급증 우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123rf.com)

전 세계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곤혹을 치르는 가운데,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사람들이 외출을 자제하자 범죄율도 덩달아 낮아졌다는 통계 결과가 나왔다.

뉴욕포스트의 10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에서 폭력범죄 발생률이 가장 높은 도시 중 하나인 시카고에서는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마약범죄 관련 체포 건수가 42% 급감했다. 현지 변호사들은 경기가 침체되면서 마약 거래가 크게 줄었고, 불법 마약거래를 일삼던 일당들은 경기 회복을 기다리는 방법 밖에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이후 시카고의 범죄율은 코로나19 이전보다 10% 감소했다. 이러한 현상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되자 이를 막기 위해 이동을 제한한 지 불과 몇 주 만에 나타난 결과이며, 현재 내전이 진행 중인 국가에서도 이와 유사한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남미와 중미에서도 수 십 년 만에 범죄율이 뚝 떨어졌다. 중앙아메리카 엘살바도르의 수도인 산살바도르의 건설노동자 에두아르도 페르도모(47)는 뉴욕포스트와 한 인터뷰에서 “살인사건이 줄었고, 강도들도 예전만큼 많이 나타나진 않는다”면서 ‘아무래도 강도 같은 범죄자들도 코로나19에 걸릴까봐 두려워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엘살바도르는 몇 년 전 하루 평균 최고 600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했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지난달 발생한 하루 평균 살인사건은 두 건에 불과했다.

페루는 지난달 범죄율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4% 줄었고,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강간 사건이 700건에서 101건으로 대폭 감소했다고 밝혔다. 심각한 폭행사건은 2673건에서 456건으로, 살인사건은 326건에서 94건으로 줄었다.



다만 예외가 있다면 가정폭력이다. 미국 사법당국은 집 밖으로의 외출이 뜸해지면서 보고되지 않는 가정폭력과 아동학대 등의 범죄가 급증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온라인을 통한 마약거래가 이어지고 있으며, 불법 마약상들이 오히려 코로나19사태를 계기로 새로운 판매로를 개척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사진=자료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