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애니멀 픽!] 길 잃은 새끼 오리들에게 어미 찾아준 두 경찰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길 잃은 새끼 오리들에게 어미 찾아준 두 경찰관

지난 주말 미국의 한 공원에서 두 경찰관이 각각 길을 잃은 새끼 오리들을 어미에게 데려다주는 훈훈한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폭스뉴스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지난 12일(현지시간) 텍사스주 휴스턴 메모리얼파크에서 한 경찰관이 새끼 오리들에게 어미를 찾아주는 임무를 수행했다.

▲ 엥겔하트 경사(사진=프리실라 톰프슨/NBC)

▲ 엥겔하트 경사(사진=프리실라 톰프슨/NBC)

이 모습은 이날 2020년 미국 대선 관련 취재차 현장에 나온 앵커 출신 프리실라 톰프슨 기자가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찍어 트위터에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톰프슨 기자는 영상 속에 등장하는 엥겔하트라는 이름의 경찰관이 이날 아침 자신이 열쇠를 두고 내려 잠긴 차의 문을 여는 것을 도와줬을 뿐만 아니라 사람들에게 코로나19로 휴스턴의 모든 공원이 폐쇄됐다는 사실을 확실히 알려줬다고 밝히면서도 이 작은 새끼 오리들이 어미에게 돌아가는 길을 찾도록 도운 것에 대해 트위터를 통해 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공원 폐쇄로 산책하는 사람들이 없어서일까. 흥미롭게도 같은 날 같은 공원에서 같은 무리의 또다른 새끼 오리들이 길을 잃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해당 공원으로 사람들에게 폐쇄 사실을 공지하기 위해 나왔던 래리 새터화이트 치안정감 역시 새끼 오리들에게 어미를 찾아주는 임무를 맞았다.

▲ 래리 새터화이트 치안정감(사진=휴스턴 경찰/트위터)

▲ 래리 새터화이트 치안정감(사진=휴스턴 경찰/트위터)

같은 날 휴스턴 경찰이 공식 트위터에 공유한 영상에는 이 경찰관이 새끼 오리들 앞에 서서 걷고 있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한편 이들 새끼 오리는 나중에 무사히 어미의 품으로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