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심장병으로 죽을 고비 넘긴 英 아기, 코로나19 걸린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심장병으로 죽을 고비를 넘긴 아기가 코로나19에 발목을 잡혔다.

심장병으로 죽을 고비를 넘긴 아기가 코로나19에 발목을 잡혔다. 12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영국 리버풀의 한 아동병원에서 생후 6개월 된 아기가 감염병과 사투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몸무게 2.38㎏, 작은 몸집의 아기가 인공호흡기 등을 온몸에 휘감고 병원 침대에 누워 있다. 태어난 지 6개월 된 에린 베이츠다. 아기는 지난해 12월 태어난 지 한 달 만에 위험한 심장 수술을 받았다. 부모에게는 꼬박 10년 만에 얻은 귀한 자식이었지만 타고난 심장병으로 생사가 불투명했다. 1월에는 합병증으로 기관지염과 폐렴을 얻어 죽을 고비를 넘겼다.

위태위태한 가운데서도 아기는 다행히 끈질긴 생명력을 보이며 건강을 회복했다. 가족에게는 그야말로 ‘기적의 아기’였다. 이제 곧 퇴원해 아기와 함께 집으로 갈 생각에 들떴던 부모는 그러나 청천벽력같은 소식과 마주했다. 아기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이다.

▲ 사진=AP 연합뉴스

현지언론은 심장병 등으로 여러 차례 죽을 고비를 넘긴 생후 6개월짜리 아기가 지난 10일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보도했다. 아기 어머니는 “딸이 죽을 수도 있다는 말을 들었다. 수많은 고비를 견뎌온 딸이다. 전염병 때문에 딸을 잃을 순 없다”며 한숨 지었다.

아기 아버지는 “외출금지령 전부터도 우리는 바이러스에 취약한 딸이 행여 감염될까 불안했다. 그런데 결국 ‘사회적 거리두기’를 무시한 사람들이 병원으로 몰고 온 바이러스에 희생됐다”라고 슬퍼했다. 이어 “사람들은 여전히 이 사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매우 화가 난다. 격리에 대한 개념 자체가 없는 것 같다. 여느 때처럼 해변 아이스크림 가게에 줄지어 선 사람들을 봤다. 소름이 끼친다”라고 분노했다.

▲ 사진=EPA 연합뉴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실제로 영국 경찰은 지난 주말 외출금지령을 어기고 나온 나들이객 때문에 골머리를 앓았다. 26도를 웃도는 따뜻한 날씨 속에 런던 빅토리아 파크 등 유명 관광지는 물론 해안 절벽과 공원 등에 삼삼오오 모인 시민들은 ‘사회적 거리’는 무시한 채 일광욕을 즐겼다. 폐쇄된 공원에서는 마스크를 끼지 않고 조깅을 즐기는 사람들도 목격됐다. 경찰은 시민들을 해산시키려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었다.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13일 현재 영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8만5208명으로 세계 6번째 피해국으로 확인됐다. 사망자 역시 1만 명을 돌파했다. 이에 따라 영국 정부는 꼭 필요한 생필품 구입이나 병원 치료, 하루 한 번 운동을 제외한 모든 외출을 자제하라고 명령했다. 그러나 마스크도 없이 곳곳을 누비는 시민들이 늘면서 감염병 확산 우려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