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코로나19 사망자는 회복자?…칠레의 희한한 현황 집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죽은 자는 말이 없다지만 이런 통계를 보면 사망자도 벌떡 일어나 항의를 하려하지 않겠나 싶다. 칠레의 코로나19 현황 집계 방식이 도마에 올랐다.

칠레 보건부에 따르면 12일(이하 현지시간)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는 7525명, 사망자는 82명, 회복자는 2367명이다.

문제는 마지막 항목인 '회복자'다. '회복자'라면 입원치료나 자가격리를 통해 코로나19를 이겨낸 사람을 지칭하는 것 같지만 여기에는 '사망자'도 포함되어 있다.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 사람도 통계에선 '회복자'로 간주되고 있다는 것이다. 왜 이런 어이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

이에 대한 칠레 보건부의 설명은 황당하다. 하이메 마냘치 칠레 보건부장관은 앞서 지난 7일 코로나19 현황을 브리핑하면서 "더 이상 바이러스를 전파할 위험이 없는 898명을 회복자에 포함시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기에는 (증상 발현 후) 바이러스 잠복기인 14일 지난 사람 또는 안타깝게도 사망한 사람이 포함돼 있다"고 했다. 사망자도 더 이상 코로나19의 전파자가 될 수 없어 회복자에 포함시켰다는 것이다.

실제로 칠레 보건부가 매일 업데이트하는 홈페이지 코로나19 현황을 보면 확진자와 사망자는 한개 표로 정리돼 있지만 회복자는 별도로 처리돼 있다. 사망자가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황당한 통계 방식을 채택한 이유에 대해 마냘치 장관은 "세계적인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실제 이유는 묘한 라이벌 의식 때문이라는 게 중론이다.

감정이 좋지 않은 아르헨티나를 의식해 회복자를 늘리기 위해 무리한 통계 방식을 택했다는 것이다. 현지 언론은 "세바스티안 피녜라 대통령이 사망자를 회복자에 포함시키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아르헨티나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208명, 사망자는 95명, 회복자는 365명으로 칠레보다 훨씬 적다. 아르헨티나의 인구는 4500만 명으로 칠레 1873만 명보다 2배 이상 많다.

지난달 19일부터 고강도 사회적 의무격리를 시행 중인 아르헨티나는 조치를 이달 26일까지 연장했다.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경제가 걱정이지만 국민 생명이 훨씬 중요하다"면서 사회적 의무격리 연장을 결정했다.

사진=자료사진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