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사재기 한 화장지 환불 요구한 파렴치한의 최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재기한 화장지와 손세정제를 온라인에서 팔려다 판로가 막히자 마트에 환불을 요구한 사람에게 마트 주인이 가운데 손가락을 치켜 세우며 한 말이 화제다. 14일(이하 현지시간) 호주 채널7 뉴스는 대형 마트 체인인 드레이크 슈퍼마켓에서 벌어진 일을 보도했다.

남호주 애들레이드에 위치한 드레이크 마트 주인인 존 폴 드레이크는 매장에 찾아온 한 남성의 사연을 공개했다. 드레이크는 "한 남성이 자신이 우리 마트에서 구매한 화장지와 손세정제를 환불하고 싶다고 찾아왔다"며 "이 남성이 환불을 요구한 화장지는 32개가 들어있는 화장지 팩 150개에 1리터짜리 세정제 150개 였다"고 설명했다.

이 남성은 코로나19로 생필품 사재기 광풍이 불 무렵 화장지와 세정제를 온라인에서 판매하려고 구입했으나 이베이가 화장지와 세정제 고가 판매를 금지 시키자 판로가 막혀 버려 환불 하려고 한다고 고백했다. 더군다나 이 남성은 자신이 20명의 사람들을 조직해 마트에서 사재기를 한 것도 실토했다.

너무나 황당하고 화가 난 마트 주인은 이 남성에게 '손가락 욕'을 한 후 쫓아 버렸다. 드레이크는 "이 같은 사람들 때문에 주민들이 화장지와 세정제를 구하지 못했고, 이런 사람들 때문에 나라 전체가 생필품 품귀 대란이 일어난 것"이라며 비난했다.

드레이크는 "8개월치 화장지가 4주 만에 팔렸고, 1년치 밀가루가 단 9일 만에 팔릴 정도로 사재기 광풍의 시간이었지만 이제 많이 정상으로 돌아온 상태"라고 설명했다.

지난 2월부터 시작된 마스크, 세정제 사재기는 3월을 넘기면서 화장지, 파스타, 쌀, 통조림 같은 생필품으로 이어졌고, 4월 초반을 넘기면서 대부분의 생필품은 정상으로 돌아오고 있으나 아직도 파스타 소스나 쌀은 약간의 품귀 상태다.



한편 15일 오전 현재 호주내 코로나19 누적확진자 수는 6432명이며 이중 62명이 사망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