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끄러지며 불타는 여객기…비상착륙 러 사고기 영상 추가 공개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승객과 승무원 등 총 41명의 목숨을 앗아간 러시아 국내선 여객기 화재 참사 사고 당시의 모습을 담은 새로운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러시아 사고 조사위원회는 사고기 기장이 안전 규칙 위반과 과실 혐의로 기소됐다는 발표와 함께 사고 당시의 모습을 담은 새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은 사고 조사를 담당한 위원회 측이 수집해 검찰에 제공한 자료의 일부로 과거 언론에 공개된 자료보다 더욱 생생하다. 영상에는 이미 불길이 휩싸인 채 활주로에 내려앉은 사고기가 균형을 잃은 채 활주로에 미끄러지고 곧바로 일부 승객들이 비상탈출하는 긴박한 모습이 담겨있다.

사고가 난 것은 지난 2019년 5월 5일로 당시 승객과 승무원 78명을 태운 러시아 국영 아에로플로트 항공사 소속 ‘수호이 슈퍼 제트 100’ 여객기가 비상착륙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조사에 따르면 당시 북부 도시 무르만스크로 가기 위해 모스크바 북쪽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을 이륙한 사고 여객기는 이륙 직후 낙뢰를 맞아 28분 뒤 회항을 결정했다. 그러나 사고기가 너무 빠른 속도로 하강하면서 랜딩기어 바퀴가 활주로에 충돌하는 등 두 번의 시도 끝에 겨우 착륙했으나 이미 기체 뒷부분은 화염에 휩싸였다.

이 과정에서 대다수 승무원과 앞쪽에 앉아있던 승객들은 비상 트랩을 이용해 탈출하는 데 성공했으나 뒤편에 있던 승객들은 참사를 피하지 못했다. 당시 사고기에는 승객 73명과 승무원 5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중 승객 40명과 승무원 1명이 숨졌다.



사고 조사위원회에 따르면 사고 원인은 기장인 데니스 에브도키모프(42)의 과실과 근무태만에 있었다. 비행 중 안전수칙 위반과 부주의한 조종이 원인이라는 설명으로 만약 유죄가 확정되면 7년 형을 받게될 것이라고 현지언론은 전망했다. 이에대해 에브도키모프 기장은 과실 혐의를 부인하며 자신은 사고의 희생양이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