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도넛 하나를 123만원에 산 손님…선한 영향력 끝판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침체에 빠진 지역경제를 돕기 위해 도넛 하나를 1000달러에 사간 미국 남성 손님(사진). 출처=오하이오주 도넛 가게

작은 도넛 하나를 무려 123만 원에 사간 손님의 사례가 알려져 감동을 전했다고 미국 폭스뉴스 등 현지 언론이 15일 보도했다.

오하이오주 프랭클린카운티 어퍼 알링턴의 한 도넛 가게가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사연에 따르면, 이 가게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봉쇄령 및 자가격리 증가로 판매량이 뚝 떨어져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그러던 지난 13일, 40~50대로 추정되는 한 남성 손님이 가게를 찾았다. 그는 여느 손님들과 다름없이 도넛 하나를 주문하고는 이내 뜻밖의 말을 건넸다.

이 손님은 도넛 가게 주인인 에밀리 스미스에게 “도넛값으로 1000달러를 드리고 싶은데, 괜찮을까요?”라고 물었다. 가게 주인이 놀란 나머지 대답을 잇지 못하자 “괜찮겠죠?”라고 다시 물었다.

스미스는 폭스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그 자리에서 ‘물론이죠, 괜찮아요’라고 말하면서도 목이 메어 대답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면서 “그 손님은 어려움에 처한 우리 가게를 위해 1000달러를 주고 도넛 하나를 사 갔다. 가게 직원들 모두 그 자리에서 눈물을 터뜨렸다”고 당시를 전했다.

이어 “손님의 이름은 알지 못하지만, 안면이 낯익었다. 본인은 체중 관리 중이라고 말하면서도 우리 가게에 들러 직원들에게 준다며 피자를 사가고는 했다”면서 “코로나19가 확산된 뒤 우리 가게는 수입이 3분의 1로 줄어들었고, 그 손님은 우리 가게가 도움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그 손님이 다녀간 날이 마침 직원들에게 급여를 주는 날이었다. 손님이 도넛 하나 값으로 건넨 1000달러를 직원들에게 나눠줬고, 덕분에 마음의 부담이 줄어들었다”며 “이 사연이 널리 알려져서 많은 사람들이 온라인으로라도 물건을 구매해 지역경제에 도움을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빠진 가게를 도운 한 사람의 행동은 선한 영향력이 되어 퍼져나갔다. 이후 해당 도넛 가게에 도넛을 주문하는 사람들의 전화가 이어졌고, 누군가는 직접 도넛을 사러 가게에 들렀다가 직원들에게 팁 100달러(약 12만 3000원)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