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일간지 부고란만 15면 발행…면 꽉 채운 코로나19 사망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보스턴글로브

세계 최대 코로나19 피해국인 미국의 현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 지 신문에 실리는 부고란을 통해서도 확인됐다.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발행된 미국 동부의 유력 지역 일간지 ‘보스턴글로브’ 일요판에는 무려 15면에 걸친 부고란이 인쇄돼 발행됐다. 각 면을 빼곡히 채운 이들의 대부분은 코로나19로 인해 목숨을 잃은 사망자로, 미국 내 펜데믹(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의 심각성을 여실히 드러낸다. 통상 신문의 한 면도 채우기 힘들었던 평상시에 비해 얼마나 많은 사망자가 발생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

특히 앞서 지난 12일 일요판에도 보스턴글로브는 11면에 달하는 부고란을 실어 놀라움을 준 바 있다. 다만 보스턴글로브 측은 "매사추세츠 주 뿐 아니라 미국 내 다른 주 출신이나 해외 사망자도 부고란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보스턴이 위치한 매사추세츠 주는 미국 내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세번째로 큰 피해를 입고있다. 19일 기준 약 3만 6000명의 확진자와 15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을 정도.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미국 전역으로 살펴보면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의 자료를 보면 19일 오후 5시 기준(미국 동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4만461명, 환자는 75만5533명이다.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4만 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2월 29일 워싱턴주에서 첫 희생자가 나온 지 50일 만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