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 일반

코로나19로 맑아진 하늘에 ‘유성우’가 온다…22일 자정 절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12년 4월 미국 뉴멕시코주에서 촬영한 거문고자리 및 비(非)거문고자리 유성우의 합성 이미지(사진=NASA/MSFC/대니엘 모세르)

땅에서는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일상이 크게 변했지만, 그래도 우리가 사는 지구는 태양 주위를 열심히 돌고 있고 다른 천체들 역시 마찬가지다.

이번 4월에는 지구에 거문고자리 유성우가 찾아온다. 이를 보기에 가장 좋은 시기는 오는 22일 자정부터 23일 새벽 무렵이다. 극대기는 22일 오후 4시쯤이지만, 방사점이 동쪽 하늘에 높이 떠야 한다. 이 방사점에서 주위로 흩어지듯 유성이 나오므로 밤하늘 어느 방향에서나 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절정에는 밤하늘에 초승달이 뜨므로, 유성우가 달빛에 방해를 받을 가능성이 거의 없다. 게다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경제 활동의 정체로 조명 빛이나 대기 오염의 영향도 적다. 날씨만 좋다면 유성우를 관측하기에는 최상의 조건인 셈이다.

관측할 때는 달빛이 시야에 들어오지 않게 조심하면서 가능한 한 넓게 하늘을 응시하면 좋을 것이다.

▲ 지구 쪽으로 떨어지는 유성(사진=위키백과/NASA/조지 바로스)

거문고자리 유성우는 유성 수가 그리 많지 않다. 보통이라면 전망이 좋은 곳에서 시간당 10개 전후 정도이지만, 드물게 그 이상이 출현하기도 한다. 유성 자체는 밝은 것이 많으므로 찾아내기 쉬울지도 모른다.



만일 유성을 보게 된다면 코로나19로 힘쓰고 있는 의료진이나 가족을 위해 소원을 빌어보는 것도 좋겠다.

거문고자리 유성우는 매년 4월 거문고자리 방향에서 나타나는 봄철 천체 현상이다. 가장 오래된 관측 기록이 남아있는 유성우들 중 하나이기도 한데 공자가 저술한 것으로 전해진 ‘춘추’를 노나라의 좌구명이 해석한 ‘춘추좌씨전’에 기원전 687년 관측됐다는 기록이 남아있다.

거문고자리 유성우의 정체는 1861년 A.E. 데처에 의해 발견된 혜성 데처(Thatcher, C/1861 G1)가 지나가면서 우주 공간에 남겨놓은 부스러기가 지구 중력에 이끌려 대기권에 들어와 불타며 비처럼 쏟아지는 현상이다. 데처 혜성은 유성우 쇼를 만드는 유성 중에서 가장 주기가 길어 태양을 한 바퀴 도는데 400년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