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伊 베네치아 인간 사라지니 이번엔 해파리가 ‘둥둥’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관광명소인 베네치아의 운하에서 이번에는 해파리가 여유있게 헤엄치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에 올랐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ABC뉴스 등 해외언론은 최근 현지 생물학자인 안드레아 만고니가 베네치아 운하에서 헤엄치는 해파리를 목격해 촬영했다고 보도했다.

실제 공개된 영상에는 투명해진 운하의 물 속을 유유히 헤엄치는 해파리 한 마리의 모습이 담겨있다. 만고니는 "코로나19 이후 수로의 통행량이 거의 사라지자 해파리의 이동이 가능했던 것 같다"면서 "수면 바로 아래 해파리가 헤엄치는 모습을 촬영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평소에 보지 못했던 이같은 현상은 물론 코로나19로 인간들이 사라지면서 생긴 것이다. 다만 이는 망가진 생태계가 복원되는 과정으로 해석되는 것은 아직 무리가 있다. 평소 많은 관광객들이 사라져 인간으로부터의 위협을 더이상 느껴지지 않자 해파리가 이동하기 시작한 것.

▲ 베네치아 운하에서 촬영된 물고기들

마찬가지로 최근 작은 물고기가 헤엄치는 모습이 베네치아 운하에서 목격되는 것 역시 수질 개선이 아니라 수로의 통행량이 줄어 퇴적물이 바닥에서 떠오르지 않아 물이 더 맑아보이는 것이다.

▲ 팔라완에서 촬영된 해파리들

앞서 필리핀의 유명 관광지인 팔라완에서도 이와 비슷한 광경이 목격된 바 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팔라완에서는 지난 수 년간 관광객이 북적인 탓에 해파리의 모습은 거의 찾아보기 힘들었지만, 관광객이 사라지고 나자 바다는 순식간에 해파리 무리로 뒤덮였다.

 

한편 유럽 내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인 이탈리아는 봉쇄령을 단계적으로 완화하기로 하고 다음달 초 15만명 규모의 전국 단위 코로나19 면역 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1일 기준 이탈리아 코로나19 확진자수는 18만명을 훌쩍 넘어섰으며 사망자도 2만4000명을 넘어섰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