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43년 노력 끝에 쌍둥이 출산 성공한 68세-70세 부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려 43년을 노력한 끝에 쌍둥이를 출산한 나이지리아 부부 사례가 소개됐다.

나이지리아 TVC뉴스에 소개된 사연의 주인공은 68세 아내와 70세 남편으로, 이들은 지난 14일, 현지 병원에서 남녀 쌍둥이를 무사히 품에 안는데 성공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43년간 아이를 갖기 위해 노력했지만 좀처럼 좋은 소식은 들리지 않았다. 결국 부부는 아이를 갖기 위해 가진 돈을 모두 털어 나이지리아 곳곳을 누볐지만 매번 실패했다.

60대 중반을 넘어선 아내의 나이 탓에, 애초 다수의 의료진은 임신과 출산을 만류하기도 했다. 태어날 아이뿐만 아니라 출산하는 산모의 생명도 위험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칠전팔기의 정신으로 포기하지 않았던 부부는 여러 차례 체외수정을 시도했고, 나이지리아 라고스 주의 한 병원으로부터 수정과 착상에 성공했다는 진단을 받았다.

부부를 더욱 기쁘게 한 것은 태아가 1명이 아닌 쌍둥이라는 사실이었다. 남편은 “수 십 년간 아이가 없이 지내왔지만 우리의 신념은 변하지 않았다. 많은 의사들로부터 체외수정이 위험할 수 있다는 충고를 들었지만, 아이를 낳겠다는 결정에 따른 위험은 우리의 몫이므로 개의치 않는다고 말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지난달 14일, 임신 37주 차가 된 68세 노산모는 제왕절개를 통해 쌍둥이를 낳았다. 다행히 쌍둥이도, 산모도 모두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출산을 도운 담당 의사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68세 산모가 아이를 출산한 일은 기적과도 같다. 하지만 이 부부는 임신과 출산을 위해 엄청난 위험을 감수한 것만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부부가 어느 병원에서 체외수정에 성공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부부는 임신 진단을 받은 나이지리아 현지 병원을 찾기 전, 체외수정 전문가를 찾아 영국을 여행한 적이 있다는 사실만 밝혔다.



한편 영국 공공의료서비스인 NHS에 따르면 여성이 35세 이하인 경우 체외수정 1회 시도 만에 성공할 확률은 30% 이상이지만, 45세 이상부터는 2%대로 급격히 낮아진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