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차 지붕에 반려견 태우고 달린 운전자… “자리 없어서”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한 운전자가 차량 내부에 공간이 남지 않았다는 이유로 반려견을 차량 지붕에 태운 채 운전하다가 적발됐다.

현지 시간으로 22일 중국 쓰촨성 러샨의 교통경찰이 SNS에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영상 속 흰색 차량은 검은색의 대형견을 차 지붕에 타게 한 뒤 ‘자연스럽게’ 도로를 주행했다.

몸집이 큰 개가 지붕에서 잠시 내려와 앞유리 앞에서 서성거리자 차량은 길에서 잠시 멈춰서기도 했다. 잠시 후 개가 앞 유리창을 밟고 지붕으로 다시 올라가자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 차량은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다.

개가 타고 있던 차량 지붕에는 아무런 안전장치도 설치돼 있지 않은 상태였음에도 불구하고, 차량은 혼잡한 도로를 유유히 지나갔다.

현지 교통결찰은 신를 받고 해당 차량을 적발한 뒤 곧바로 차를 세우게 했다. 이후 사유를 묻자 운전자는 “반려견을 데리고 예방접종을 위해 동물병원에 가는 길”이라면서 “뒷자리에 남는 좌석이 없어서 개를 차량 지붕에 태우게 됐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트렁크에 태우려 했으나 개가 숨이 막힐까 봐 걱정이 돼서 결국 지붕에 태운 것”이라면서 “우리 개는 훈련을 잘 받았기 때문에 차 지붕에서 떨어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누차 강조해 주변을 더욱 놀라게 했다.

실제로 영상 속 개는 몸집이 큰 탓인지 차량이 움직이는 동안에도 비교적 안정적으로 앉아있거나 서 있지만, 조금만 더 빠른 속도로 달렸다면 지붕에 타고 있던 개뿐만 아니라 다른 운전자와 행인들도 위험에 빠질 수 있는 아찔한 순간이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동물 학대가 아니냐는 비난이 쏟아졌다. 게다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동물권 보호가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중국에서, 운전자의 이러한 행동이 반려견을 학대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한편 영상 속 운전자의 법적 처벌 여부는 공개되지 않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