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수 천년 된 英 ‘거인’도 걱정하는 코로나19?…마스크 쓴 새 모습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을 대표하는 유적 중 하나가 전 세계를 덮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심각성을 일깨워주는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잉글랜드 도싯 지역에 있는 이 유적은 ‘세르네 아바스 자이언트’(Cerne Abbas Giant)로, 도깨비방망이를 연상케 하는 울퉁불퉁한 막대기를 들고 있는 발가벗은 거인을 형상화한 그림이다.

이 거대한 그림은 산언덕 가파른 경사면에 위치하고 있으며, 기원후 철기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유적이다. 전문가들은 고대에 이 지역에 살았던 조상이 잔디를 드러낸 뒤 골을 파서 거인의 그림을 그린 것으로 보고 있으며, 전체 길이가 약 55m에 달해 공중에서 바라봐야 정확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 그림에 코로나19를 연상케 하는 마스크가 추가된 것은 현지 시간으로 지난 24일~25일 사이로 추정된다. 해당 지역에 사는 주민인 케빈 나이트(43)는 25일 아침,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눈을 뜨자마자 산책을 나왔다가 달라진 ‘거인’의 모습에 눈을 뗄 수 없었다.

언덕 위에 누운 듯한 거인의 얼굴에는 흰색 마스크로 추정되는 그림이 추가돼 있었다. 코와 입을 완벽하게 가린 거인의 모습은 이제 국적 불문 일상이 된 마스크 착용의 현실을 여실히 보여준다.

이를 발견하고 SNS에 공개한 주민 나이트는 “‘언덕의 거인’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그리고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마스크를 쓴 것처럼 보였다”며 “마스크를 쓴 거인의 모습도 매우 괜찮아 보인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렇다면 ‘영국의 거인’에게 마스크를 씌운 사람은 누구일까.

역사적인 의미가 있거나 뛰어난 곳을 소유하고 관리하는 민간단체인 영국의 내셔널트러스트 측은 “관리자를 제외한 관광객이 세르네 아바스 자이언트 가까이에 접근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해당 유적을 해칠 수 있는 그 어떤 행위도 용납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르네 아바스 자이언트와 그 일대는 각종 야생꽃과 야생 나비 등 높은 가치의 자연이 보존된 곳이므로 매우 중요한 지역” 이라며 “추가된 마스크 그림은 비공식적인 접근을 통해 탄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세르네 아바스 자이언트가 매번 같은 모습으로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내셔널트러스트가 때에 따라 유지·보수를 하기 위해 가까이 접근하고 있으며, 거인의 손에 들려 있는 방망이가 테니스 라켓으로 '변신'하는 등 종종 새로운 그림을 추가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