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퍼그 종 반려견 코로나19 확진…미국 내 최초 사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123rf.com)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에 사는 반려견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미국 내에서 개가 코로나19에 걸린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28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27일 노스캐롤라이나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개는 ‘윈스턴’이라는 이름의 퍼그 종 반려견으로, 검사를 진행한 듀크대학 연구진은 코로나19에 감염된 주인으로부터 전염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듀크대학의 크리스 우드 박사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미국 내에서 개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이 개는 마른기침과 재채기, 식욕 부진 등의 증상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퍼그는 먹는 것을 매우 좋아하는 견종으로 알려져 있으며, 퍼그 종에게서 있어서 식욕 부진은 매우 드문 현상”이라고 덧붙였다.

이 반려견 주인의 아들은 “우리 반려견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소식을 접했을 때 그다지 놀랍지 않았다. 우리 개는 언제나 우리가 먹고 남은 음식이 담긴 그릇을 핥거나 침대에서 매일 밤 부모님과 함께 잠을 잤으며, 우리 가족과 얼굴을 부비는 것을 좋아했다”면서 “이 과정에서 코로나19가 전염됐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코로나19에 걸린 다른 동물들과 마찬가지로, 퍼그 종의 이 반려견 역시 증상이 있긴 하지만 건강에 큰 무리는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한편 미국의 한 동물에서는 고양잇과 동물인 호랑이 여러 마리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있으며, 홍콩에서도 코로나19 사태 초기 당시 반려견 한 마리가 주인을 따라 코로나19에 걸린 사실이 확인됐었다.

벨기에에서는 반려 고양이가 주인으로부터 옮아 확진됐고,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도 코로나19에 걸린 고양이 사례가 나왔다.

대부분의 동물들은 사람과 달리 코로나19 감염 후 적절한 치료와 격리 이후 건강을 회복했지만, 일부 사람들은 인간과 동물 간의 전염에 대한 우려를 감추지 못했다.



전문가들은 반려동물에게서 사람에게로 코로나19가 전파된다는 증거는 전혀 없으므로 반려동물을 버려서는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으며,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주인으로부터 감염될 수는 있지만, 바이러스를 사람에게 전염시키지는 못한다고 설명한다.

사진=자료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