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회적 거리두기 최강자... ‘세계서 가장 외로운 나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 세계에서 이어지는 가운데,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홀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충실’한 나무 한 그루를 소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기네스북 협회로부터 ‘세계에서 가장 외로운 나무’ 타이틀을 받은 이 나무는 뉴질랜드 최남단 켐벨 제도에 서식하는 가문비나무다. 높이 9.1m, 수령은 110년가량이며, 시트카 스푸르스(Sitka spruce)라고 불리기도 한다. 보통 북미 서북부 연안에 분포하며 통기타의 앞판으로 많이 쓰인다.

이 나무는 1901~1907년 당시 뉴질랜드 총독을 지낸 로드 랜퍼리가 심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돌과 잔디뿐인 섬 전체가 이 나무로 가득 차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나무를 심었지만, 100여 년이 지난 현재, 그의 바람은 현실이 되지 못했다.

기네스 세계기록 협회에 따르면 이 나무는 인근 220㎞ 반경 내에 유일하게 존재하는 나무다. ‘세계에서 가장 외로운 나무’ 타이틀을 거머쥘 수 있었던 이유는 주위가 바다로 둘러싸여 있다는 사실 뿐만 아니라, 섬의 거친 날씨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 나무가 있는 켐벨제도는 1년 중 평균 325일 동안 비가 내리고 100일 이상 강풍이 부는 악조건으로 유명하다. 이 나무의 아버지와도 같은 당시 뉴질랜드 총독은 가문비나무와 같은 침엽수가 섬의 거친 날씨도 잘 견딜 수 있을 것이라 믿었지만, 거친 날씨를 견딘 것은 오로지 이 나무 한 그루 뿐이었다.

이 나무에 얽힌 또 다른 흥미로운 사실은, 이 나무가 동종 나무보다 성장 속도가 5~10배 더 빠르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현재까지도 이 나무가 빠른 성장을 할 수 있었던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있는 동시에, 지금 이 순간에도 성장을 멈추지 않고 있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일반적으로 가문비나무들은 위로 올라갈수록 좁아지는 콘 아이스크림과 비슷한 외형이지만, 세계에서 가장 외로운 나무는 외형도 남다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나무는 1958년 이전까지 주재 직원이 매년 크리스미스 트리용으로 윗부분과 가지 등을 잘라왔고, 이 과정에서 수형이 매우 독특하게 변했다. 이후 60년 동안은 아무도 나무에 손을 대지 않아, 거대한 꽃양배추와 같은 독특한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