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코로나19 고통받는 호주 취약계층 돕는 한국인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호주 취약계층을 돕는 한국인들이 있다. 이들은 한국에서 설립되어 국내, 북한, 해외에서 굶주림 없는 세상, 더불어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한국형 국제구호 개발 NGO 굿네이버스이다.

지난 3월 이후 발효된 제한 조치로 다수의 실업자가 발생한 가운데 호주 정부가 시민들과 사업장을 부양하기 위한 지원 조치를 발표했으나, 이는 시민권자 및 영주권자에만 한정되어 임시 비자 소유자들은 그 혜택에서 제외되었다. 또한, 이동이 제한되면서 한 부모 가정 등에서는 아동과 함께 장을 보거나 외출이 어려운 상황에 놓이면서, 생필품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들이 속속 발생하고 있다.

굿네이버스 호주는 “도움이 필요한 곳은 어디든지 달려간다”라는 가치에 따라, 한 부모 가정, 난민, 무급 휴직 혹은 실직 상태에 있는 임시 거주 비자 소지자 등 취약계층에게 식료품과 위생용품이 담긴 케어 키트(Care Kit)를 지원하였다.

굿네이버스 호주는 한인 커뮤니티를 비롯하여, 서로 연대하고 지원할 수 있는 별도의 커뮤니티가 형성되어 있지 않은 난민에 이르기까지 인종, 종교, 사상을 초월하여 도움이 필요한 소외된 이웃을 향해 좋은 이웃들의 따뜻한 마음을 전하고 있다.

이를 위해 농심 호주, 대상 호주, CJ 푸드 호주 등 한국 굴지의 F&B 회사가 함께하고 있으며, 레인보우 앤 네이처, HOME789에서 위생용품을 지원하는 등 아름다운 도움의 손길들이 이어지고 있다.

이효실 굿네이버스 호주 대표는 “이번 호주 내 긴급 지원을 통해 어려운 상황에 처한 이웃들이 힘을 내고, 격려를 받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전 세계적으로 힘든 이때에, 연대하는 마음과 더불어 이웃을 향한 따뜻한 배려와 관심이 이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는 동력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전했다.



한편 29일 현재 호주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6738명이며 이중 88명이 사망했다. 한때 500명을 넘나들던 하루 확진자수는 최근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면서 20명 내외로 줄어들어 감소추세에 접어들었다. 혹시 모를 2차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여전히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중이지만 주마다 조금씩 봉쇄 조치를 해제하는 추세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