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동양인 직원 인종차별한 백인 여성, 경찰 앞에서 또 폭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호주 국영 통신회사인 텔스트라 매장에서 동양인 직원에게 인종차별적 폭언을 해 비난을 받았던 백인 여성이 경찰에 조사를 받고 나와서는 경찰관들이 보는 앞에서 또 다른 동양계 시민에게 또다시 인종차별적인 폭언을 해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데일리메일 호주판은 28일(이하 현지시간) 경찰서에서 나오자마자 재차 인종차별적인 폭언을 하는 이 여성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 안젤라 위돈(38)이라는 이름이 공개된 이 여성은 지난 9일 오전 11시쯤 시드니 남부 미란다 웨스트필드 쇼핑센터에 위치한 텔스트라 매장에서 동양인 직원에게 “중국으로 돌아가라”, “당신 가족 모두 추방당하게 될 것”이라는 막말을 퍼부었다.

안젤라 위돈(38)이라는 이름이 공개된 이 여성은 지난 9일 오전 11시쯤 시드니 남부 미란다 웨스트필드 쇼핑센터에 위치한 텔스트라 매장에서 동양인 직원에게 "중국으로 돌아가라", "당신 가족 모두 추방당하게 될 것"이라는 막말을 퍼부었다. 이 여성은 매장에서 떠나면서도 "우리 가족이 이 매장을 당장 문 닫게 할 것"이라고 협박하고 다른 인도인 직원에게도 "인도로 돌아가라"고 인종차별적인 폭언을 했다.



텔스트라 직원은 이 여성을 경찰에 신고했고, 이 여성은 27일 시드니 서리 힐스 경찰에 체포됐다가 보석이 인정돼 일단 경찰서 밖으로 나올 수 있었다. 이 여성은 경찰서 밖으로 나와서도 다른 동양인 행인을 향해서 폭언을 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경찰관 3명에게 둘러싸여 경찰서 밖으로 나온 이 여성은 스마트폰을 들고 자신을 촬영하는 동양인을 향해 “이 구더기야, 너도 날 소송해 보지 그래”라면서 “넌 불법체류자라 돈이 없어서 못 할 껄, 인도 개야”라는 막말을 퍼부었다. 경찰관 한 명이 “조용히 해라, 이곳은 경찰서이고 공공장소이다”라고 제지했지만 이 여성은 막말을 계속 이어갔고 결국 경찰관이 “당장 멈추지 못해”라고 화를 내는 장면으로 영상은 끝난다.

호주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이 여성은 이번 텔스트라 직원을 향한 인종차별 이외에도 지난 4월 초에는 시드니 전철 안에서 한 인도인 노인에게 “내 나라는 당신을 환영하지 않는다. 이 불법체류자야”라며 괴롭힌 적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여성은 공공장소에서의 위법행위로 6월 25일에 법정에서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