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19 끝났나?…49일 만에 바깥 공기 쐬는 스페인 시민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페인 당국의 봉쇄 완화 방침에 따라 2일 산책과 운동을 나온 바르셀로나 시민들. 사진=AP 연합뉴스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은 스페인 시민들의 일상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

지난 2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스페인 정부의 봉쇄 완화 방침으로 이른 아침부터 수많은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고 보도했다.

실제 바르셀로나의 거리와 해변 등지에서 촬영된 시민들 사진을 보면 코로나19 팬데믹이 일어나기 전 상황이라 해도 믿겨질 만큼 일상적인 모습이다. 바닷가 인근에는 수많은 시민들이 산책과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보이고 또 운동하는 사람들도 많기 때문.

▲ 바다를 보며 휴식과 대화를 나누는 바르셀로나 시민들. 사진=AP 연합뉴스

특히 우리에게는 당연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의 모습이 찾기 힘들다.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국가 중 하나인 스페인은 지난 3월 14일 부터 의료나 식료품 구입 등 필수적인 것을 제외한 모든 외출을 금지시켰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확산이 정점을 지났다는 스페인 당국의 판단에 따라 단계적인 봉쇄 완화를 시행 지난달 26일부터 어린이들의 외출 금지 해제 그리고 지난 2일 부터는 성인들의 운동과 산책이 허용됐다. 다만 운동과 산책 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전 10시, 오후 8시부터 오후 11시로 제한됐다.

▲ 바르셀로나 해변가에서 산책과 운동을 즐기는 시민들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이에 아침 6시가 되자마자 수많은 시민들이 밖으로 몰려나와 49일 만의 '해방'을 맛봤다. 이렇게 오랜 만에 일상을 되찾았지만 스페인의 국가 비상사태는 오는 24일까지 연장될 예정이다. 지난 2일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오는 9일 종료 예정인 국가비상사태를 15일 추가 연장하는 방안을 의회에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지역을 돕기 위해 160억 유로(약 21조5000억원) 규모의 재건기금을 승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일 기준 스페인 코로나19 확진자수는 24만5000명을 넘어섰으며 사망자는 2만5100명에 달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