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어떻게 알고…새끼 물고 응급실 돌진한 어미 고양이의 모성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달 27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한 병원 응급실에 난데없이 고양이 한 마리가 새끼를 물고 나타났다./사진=트위터

▲ 사진=트위터

쇠약해진 새끼를 물고 응급실을 찾은 어미 고양이의 모성애가 심금을 울린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한 병원 응급실에 난데없이 고양이 한 마리가 새끼를 물고 나타났다.

이 병원에서 일하는 머브 오즈칸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늘 우리 병원에 고양이가 새끼를 물고 왔다”고 밝혔다. 새끼를 물고 응급실을 돌던 고양이는 마치 도움을 요청하듯 몰려든 사람들 앞에 새끼를 내려놓았다.

▲ 사진=트위터

▲ 사진=트위터

병원 관계자는 “한눈에 봐도 새끼는 진찰이 필요하다고 판단됐다. 새끼 고양이를 살피기 위해 수의사를 동원했고 그 사이 어미에게는 따뜻한 우유와 먹이를 주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어미 고양이는 새끼의 건강 상태를 살피는 의료진의 뒤를 졸졸 쫓으며 새끼를 시야 밖으로 놓치지 않으려 안간힘을 썼다. 다행히 어미와 새끼 모두 큰 이상은 없었다는 후문이다.

소식을 접한 이들은 새끼에 대한 어미 고양이의 극진함에 감동을 표하며 모성애는 인수공통이라고 입을 모았다. 한 네티즌은 어떻게 병원인 걸 알고 찾아 들어간 고양이의 능력에 감탄하며 “어머니의 사랑은 신비롭다”라고 평했다.

▲ 사진=트위터

고양이의 모성애는 과거에도 종종 화제가 됐다. 지난해 5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도 어미 고양이가 눈이 아픈 새끼를 사람에게 의탁해 놀라움을 안겼다.

당시 몬트리올에 살던 한 주민은 어미 고양이가 새끼를 가정집 마당에 떨어트리고 가는 것을 목격했다. 어미가 다시 돌아올 기미를 보이지 않아 새끼를 주워다 상태를 살핀 주인은 급히 병원으로 향했다.

비쩍 말라 뼈만 남은 새끼는 감염으로 눈이 심하게 손상돼 있었다. 주민들은 어미 고양이가 새끼를 다시 못 보더라도 사람의 손을 빌려 어떻게든 살리는 쪽을 택한 것 같다고 눈물을 훔쳤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