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드라이브 스루’ 관람 도입한 美동물원 “경제손실 줄어들 듯” 기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미국 내 대다수 지역은 외출금지령(Stay at home order)을 시행 중이다. 식료품과 주유소 등 삶에 꼭 필요한 업종을 제외한 대다수 비즈니스는 잠정 휴업상태다. 동물원도 예외는 아니다.

미국 애리조나 주(州) 피닉스에 위치한 피닉스 동물원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자구책으로 지난 3월 18일 문을 닫았다. 약 2달간의 휴업으로 인해 해당 동물원이 입은 경제적 손실은 5월초 기준 약 450만 달러(한화 약 55억 원)에 달한다.

경제적 손실을 줄이는 것은 물론 동물원 방문을 원하는 지역주민들의 요구가 높아지자 해당 동물원은 결국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놨다. 바로 차를 타고 동물원 구경을 하도록 한 것이다. 일종의 드라이브 스루 방식인 셈이다.

피닉스 동물원 대표 벌트 카스트로는 “지속적으로 동물원 개장을 원하는 고객들의 요청이 그 동안 있었다”며 “차를 타고 동물원을 구경하는 방식이 코로나19에 대처하는 안전한 방법이자 아울러 동물원의 경제적 손실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물원은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프로그램을 이번 주말인 8일부터 10일 까지 그리고 다음 주말인 15일부터 17일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이후 고객들의 반응이 좋으면 동물원 개장시간과 횟수를 점차 늘려갈 계획이다.

입장요금은 피닉스 동물원 회원일 경우 차량 1대당 50달러(한화 약 6만 1200원), 비회원인 경우 차량 1대당 65달러(한화 약 8만원)이다.



카스트로는 “직접 자신의 차를 몰고 피닉스 동물원 내를 구경할 경우 대략 30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될 예정”이라며 “동물원이 기획한 차량동선은 고객들이 한정된 시간 내에 가능한 많은 동물들을 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허남주 피닉스(미국) 통신원 willbeback2@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