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버려지는 풍력 발전기 부품…녹색에너지는 친환경이 아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수명이 다한 풍력 발전기의 모습(사진=트위터)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하는 풍력 발전용 터빈 날개 수백 개가 수명이 다해 매립지에서 쌓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현재로서 이를 만드는 소재는 재활용할 수 없어서 버려지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다.

▲ 미국 와이오밍주(州) 캐스퍼의 도시 매립지에는 풍력 발전기를 해체해 폐기한 터빈 날개가 최소 870개 쌓였다.(사진=구글 어스)

최근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미국 와이오밍주(州) 캐스퍼의 도시 매립지에는 풍력 발전기를 해체해 폐기한 터빈 날개가 최소 870개 쌓였다. 유리섬유로 된 이들 구형 날개를 수용하는 매립지는 이곳을 포함해 미국에서도 몇 안 된다.



풍력 발전용 터빈은 허리케인에도 견딜 수 있게 만들어졌기에 쉽게 파쇄할 수 없고 재활용할 수도 없다. 하지만 아무리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하는 이런 발전기도 시간이 흐르면 폐기물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

미국에서는 1990년부터 풍력 발전이 본격화돼 5년 전쯤부터 25년간의 수명이 다한 발전용 터빈이 해체되기 시작했다. 그때부터 매년 미국에서만 해체되는 터빈 날개는 8000개에 달한다.

▲ 풍력 발전기는 일단 수명이 다하면 거대한 터빈 날개를 세 조각으로 해체해 대형 트레일러에 실은 뒤 매립지로 보내 땅에 묻는다.(사진=와이오밍 뉴스 나우 방송 캡처)

풍력 발전기는 일단 수명이 다하면 거대한 터빈 날개를 세 조각으로 해체해 대형 트레일러에 실은 뒤 매립지로 보내 땅에 묻는다. 캐스퍼시 매립지 외에도 아이오와주의 레이크 밀스, 사우스다코타주의 수폴스에 있는 매립지에서도 터빈 날개를 이렇게 처리한다. 하지만 미국에서도 길이가 90m에 달하는 이들 폐기물을 묻는 데 필요한 개방 공간을 보유한 시설은 거의 없다.

▲ 풍력 발전용 날개는 땅에 묻히면 본질적으로 영원히 남는다. 왜냐하면 이들 폐기물은 시간이 지나도 분해되거나 부서지지 않기 때문이다.(사진=트위터)

일단 이들 날개가 땅에 묻히면 본질적으로 영원히 남는다. 왜냐하면 이들 폐기물은 시간이 지나도 분해되거나 부서지지 않기 때문이다.

풍력발전 분야로도 진출한 글로벌 수력발전 1위 환경 전문기업 베올리아 북미지사의 밥 카파도나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블룸버그에 “풍력 터빈 날개는 궁극적으로 영원히 묻힌 자리에 남게 될 것”이라며 “대부분 매립지는 쓸 수 없는 무덤처럼 여겨진다. 따라서 우리는 지금보다 환경 문제를 더 많이 만들어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텍사스에 본사를 둔 글로벌 파이버글라스 솔루션이라는 이름의 한 기업은 폐기된 풍력 터빈 날개를 재활용하는 방법을 개발한 미국 최초의 회사라고 주장한다. 그 소재를 가지고 유리섬유 알갱이를 만들면 바닥재나 주차장용 볼라드 또는 창고용 팔레트 등 건축 자재로 바꿀 수 있다는 것이다.

이 회사의 돈 릴리 최고경영자(CEO)는 블룸버그에 “날개의 99.9%를 가공할 수 있으며 연간 공장 1곳당 날개 6000~7000개를 처리할 수 있다. 더 많은 제조업체에 팔기 시작하면 더 많은 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다”면서 “우리는 단지 준비를 하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현재 풍력 발전용 터빈 날개는 기존 유리섬유에서 더욱더 가볍고 강한 탄소섬유로 대체되기 시작했지만, 이 소재 역시 재활용하기에는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