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코로나 사태 속 영업재개? “하라고 해도 못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美 코로나 사태 속 영업재개? “하라고 해도 못해요”

미국 애리조나주(州) 피닉스에서 미용실을 운영중인 헤더 아귈라. 그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지난 3월 중순부터 가게 문을 닫았다. 주정부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영업정지 행정명령을 발동했기 때문.



코로나19 사태가 안정세에 접어들지 않았지만 애리조나 주정부는 최근 일정한 요건을 갖춘 업소에 한해 영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허락했다. 미용실도 이에 포함된다. 하지만 아귈라를 비롯 다수의 미용실 업주는 영업재개를 포기했다. 손님과 종업원의 안전을 위해 주정부가 요구한 마스크와 소독용품을 구할 수 없기 때문이다.

아귈라는 미국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주정부의 권고안대로 손 소독제와 소독약품을 구하기 위해 거래처는 물론 온라인까지 뒤졌지만 모두 품절상태”라며 한숨을 쉬었다. 그녀는 이어 “나는 정말이지 일을 하고 싶다. 돈도 필요하다. 하지만 마스크는 물론 손 소독제를 구하지 못한다면 일을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런 문제는 비단 아귈라만 겪는 일이 아니다.

피닉스 인근 도시에서 이발소를 운영하는 톰 스미스도 같은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시간이 날 때마다 온라인을 이용해서 손 소독제와 소독용품을 구하고 있다”며 “가끔 운이 좋으면 구할 수 있는데 가격이 너무 올랐다. 과거 5달러 하던 손 소독제 한 병이 지금은 27달러이다. 거기다 배송비 13달러까지 합하면 과거 7달러면 살 수 있었던 손 소독제를 지금은 40달러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아귈라는 자신의 미용실 영업을 합법적으로 재개할 수 있게 되었지만 결국 영업재개를 1주일 뒤로 미뤘다. 그녀는 “우리 미용사 중 한 명의 어머니가 마스크를 만들어 주기로 했다”며 “손 소독제와 소독용품만 구하면 가게 문을 열 수 있다. 안전한 영업재개를 위해 계속 노력해 보겠다”고 말했다.

아귈라는 향후 영업을 재개해도 손님들과 자신의 안전을 위해 예약손님만 받기로 했다. 아울러, 일찍 와 기다려야 하는 손님들은 가게 밖 자신들의 차 안에서 기다리다 차례가 되면 미용실 입장을 허락할 예정이라도 한다.

허남주 피닉스(미국) 통신원 willbeback2@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