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컵 돌려쓰고 감염되자”…코로나19 ‘조기 석방’ 노린 美 재소자들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한 구치소에 수감돼 있던 재소자들이 조기 석방을 노리고 고의로 코로나19에 감염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혔다.

LA카운티셰리프국은 현지시간으로 11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카운티 캐스테익에 있는 구치소 재소자들이 자의적으로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당국의 공식 발표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재소자 수십여 명은 컵 하나에 뜨거운 물을 담아 나눠마시거나 마스크 하나를 여러 재소자가 돌려쓰는 등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고의적으로 어겼다.

재소자들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조기 석방이 이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역이용, 컵과 마스크를 돌려 써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높이고, 여기에 뜨거운 물을 마셔 체온을 올린 뒤 고열 증상이 있는 것으로 위장할 목적이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대신 한 공간에 밀집해 있는 등 코로나19 감염을 위해 ‘애쓴’ 결과, 한 공간에서 생활하는 재소자 50명 중 최소 21명이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나타냈다. 목숨을 건 ‘소기의 목적’을 이룬 셈이다.

LA카운티셰리프국은 감염경로를 확인하던 중 문제의 영상을 입수한 뒤 관련자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고의적 감염에 동참했다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된 한 재소자는 “감옥에서 코로나19에 걸리면 판사로부터 동정을 받아 구치소에서 조기 석방된 뒤 가택 연금에 처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믿었다”고 속내를 밝혔다.

알렉스 빌라누에바 LA카운티셰리프국장은 “몇 주 전 구치소 내 확진자가 급증했고 우리는 정확한 감염 경로를 알 수 없어서 당황했다. 하지만 조사 중 문제의 영상을 입수했고 재소자들이 고의로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최소 21명의 재소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그들이 원하는 조기 석방 및 가택 연금의 기회는 주어지지 않을 것이다. 그들(재소자)은 잘못된 믿음을 가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고의로 코로나19에 감염된 재소자들)은 사회적 규범을 어기고 자신뿐만 아니라 동료수감자와 구치소 내 직원들의 안전을 위협했다. 그들이 철장 안의 감옥 생활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하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한편 4월 중순 기준, 미국 전역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조기 석방된 재소자는 1만 6000명 이상에 달한다. 현재 LA카운티 관할 교도소의 수감자는 1만 2000여 명으로, 코로나19 대유행 이전보다 5000명 이상 줄어들었다. 조기 석방 대상자는 남은 형량이 30일 미만이거나 비폭력 범죄 혐의로 재판을 기다리는 재소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