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기네스에 오른 ‘세계서 가장 작은 남자’ 키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콜롬비아의 한 남성이 에드워드 에르난데스(34)가 '세계에서 가장 작은 남자'로 기네스 세계 기록을 세웠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기네스 협회는 12일(현지시간) 콜롬비아의 수도 보고타에서 가족과 주치의가 참석한 가운데 에르난데스에게 인증서를 전달했다.

'콜롬비아의 작은 남자', '콜롬비아의 어린이'라는 애칭을 갖고 있는 에르난데스의 키는 72.10cm로 2~3세 아이의 평균 신장보다 작다.

기네스 인증서를 받은 에르난데스는 "(키는 아이보다 작지만) 마음만은 넓은 사람이라면서 "(기네스 공인을 계기로) 사람들과 더욱 친해지고 싶다"고 말했다.

에르난데스가 기네스의 공인을 받은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지금으로부터 10년 전인 2010년 4월 에르난데스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남자'로 첫 기네스 공인을 받았다.

하지만 '왕좌'는 오래가지 못했다. 같은 해 10월 네팔에서 에르난데스보다 신장이 더 작은 찬드라 바하두르 당가(67..cm)가 등장하면서다. 당시 에르난데스의 키는 지금보다 1cm가량 큰 72.21cm였다.

6개월 만에 기네스 타이틀을 넘고 '2인자로 10년 세월을 보낸 에르난데스에게 다시 타이틀이 돌아온 건 찬드라 당가가 올해 1월 사망하면서다.

'2인자'보다 더 작은 남자를 찾지 못한 기네스는 에르난데스를 '세계에서 가장 작은 남자'로 에르난데스를 공인했다. 에르난데스로선 생일(5월 10일)을 맞아 큰 선물을 받은 셈이다.

에르난데스의 성장이 멈춘 건 4살 때였다. 신장이 또래의 아이들보다 작은 에르난데스가 성장을 멈추자 가족들은 병원을 찾았지만 진단이 나온 건 무려 20년 뒤였다. 그는 24살 때 갑상선기능저하증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에르난데스는 밝게 자랐다. 서른을 훌쩍 넘긴 나이가 됐지만 에르난데스는 여전히 명랑하다.

에르난데스는 "눈이 예쁘다는 말도 자주 듣고, 보기 좋은 미소를 갖고 있어 사람들이 (나를) 좋아한다"면서 "내 모습 그대로 보아주는 사람들과 자주 어울린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난쟁이라는 말은 사용하지 말아주었으면 한다"면서 "아무렇지도 않게 그런 표현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은데 좋은 습관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사진=기네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