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호주 정치인 “쇠고기 수입 중단한 중국의 행동은 양아치 짓“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이 호주산 쇠고기 수입을 일부 중단하자 집권 여당인 보수연합의 국민당 소속 조지 크리스텐슨 하원의원이 중국의 행동은 "양아치 짓"(Bastard Act)이라며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이는 중국 언론인이 호주를 "신발에 들러붙은 씹다 버린 껌 같다"며 "가끔 돌을 찾아 문질러 주어야 한다"고 한 막발에 대응한 것으로 분석된다.

12일(이하 현지시간) 중국정부가 호주산 쇠고기의 검역 과정에서 식품 인증 관련 문제로 호주 대형 육류 업체 4곳의 쇠고기 수입을 중단 한다고 발표해 중국의 호주에 대한 본격적인 경제 보복 조치가 시작된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사이먼 버밍험 호주 통상장관은 "일부 사례는 이미 1년이 지난 기술적 문제로 보여 우려하고 있다"고 발표했지만 중국의 경제 보복에 대하여는 에둘러 인정하지 않았다.

이번 호주산 쇠고기 수입 중단은 지난 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코로나19의 발생 원인에 대한 국제적인 진상 조사가 이루어 져야 한다"고 발표한 것에 대한 중국 정부의 반발이라는 것이 중론이다.

스콧 모리슨 총리의 발언 후에 중국 측에서는 호주를 향한 불편한 심정을 그대로 드러낸 막말을 쏟아냈다. 지난달 27일 청징예 호주 주재 중국 대사는 "중국 국민들이 굳이 왜 호주산 와인과 쇠고기를 먹지 하는 의문을 제기 할 것이며, 호주로의 관광과 유학도 다시 생각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여기에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 편집인 후시진은 "호주는 신발에 들러붙은 씹다 버린 껌 같다"며 "가끔 돌을 찾아 문질러 주어야 한다"고 적어 호주 국민들의 분노를 사기도 했다.

13일 조지 크리스텐슨 하원의원은 뉴스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소고기 수입 제한은 양아치스러운 행동"이라며 "중국은 강압적인 괴롭힘의 방식으로 들어간 듯하다. 이는 매우 잘못된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크리스텐슨 의원은 이미 국회에서 "우리는 중국 공산당의 지속적인 위협을 감내하던지 아니면 우리의 자주와 경제 독립을 위해 일어서야 한다"고 주장한바 있다. 그는 "호주 수출의 36%가 대중국 무역이며 이는 호주 GDP의 7.9%에 해당 한다" 며 "이는 한 바구니에 너무 많은 계란을 담은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독재적인 정권과 이런 규모의 경제가 얽혀있으니 중국같은 정부의 협박과 보이콧에 휘둘리게 된다"며 수출 상대국의 다변화를 강조하기도 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