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5G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음모론에 각국 기지국 ‘활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른바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이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시킨다’는 황당한 음모론이 날이 갈수록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현지언론은 이날 새벽 브래드포드 시 윕세이의 한 거리에 설치된 5G 무선 기지국이 누군가의 방화에 의해 불탔다고 보도했다. 현지 경찰이 곧바로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경찰 측은 5G 음모론과 관련된 방화로 보고 용의자를 찾고있다.

이번 사건이 단순한 해프닝이 아닌 것은 영국은 물론 유럽 각 지역, 호주 그리고 미국, 캐나다에서도 이같은 일이 연이어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5G 음모론의 기반은 전자파가 인체에 유해하다는 주장과 맞물려있다. 이 주장은 지난 1월 벨기에 의사인 크리스 반 케르코벤이 지역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5G가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하면서 시작됐다. 논란이 커지자 신문사 측은 게재 하루 만에 기사를 삭제했으나 이후 이 주장은 코로나19의 확산과 맞물려 살이 붙기 시작했다.

특히 5G의 경우 인체 면역체계를 약화시켜 코로나19에 쉽게 감염되게 한다는 주장이 널리 퍼졌다. 또한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바이러스가 확산하기 직전 5G 서비스가 시작됐다는 그럴듯한 근거까지 붙어있는 상황. 여기에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배후라는 영화같은 음모론까지 등장했다.



이처럼 확산한 '가짜뉴스'는 온라인을 넘어 이제는 오프라인에서 실력행사를 하고있다. 영국의 경우 약 50건 이상의 5G 관련 화재가 발생했으며 미국 일부 주에서도 5G 기지국 방화가 이어져 국토안보부까지 나서 경고하고 나섰다. 문제는 책임있는 당국자들이 이같은 음모론 확산을 차단하기 커녕 오히려 부추기까지 한다는 점이다. 대표적으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와 관련된 음모론적 주장을 지속적으로 펼쳐 정쟁의 도구로 삼아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