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도 정치인 父子, 도로공사 시찰중 주민 총격에 현장서 즉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NDTV와 더뉴인디언익스프레스 등 현지언론은 19일 우타르프라데시주 삼발시의 한 마을에서 사마지와디당(SP) 소속 정치인 초테 랄 디와카르가 주민들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고 보도했다./사진=사마지와디당 공식트위터

인도의 한 마을 지도자가 도로 건설에 항의하던 주민들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 함께 시찰에 나섰던 지도자의 아들 역시 현장에서 즉사했다. NDTV와 더뉴인디언익스프레스 등 현지언론은 19일 우타르프라데시주 삼발시의 한 마을에서 사마지와디당(SP) 소속 정치인 초테 랄 디와카르가 주민들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고 보도했다.

이날 아들을 대동하고 삼발시 바조이 지역 도로건설 시찰에 나섰던 디와카르는 마을 초입에서 주민들과 충돌했다. 주민들은 기존 계획에 따라 도로가 신설될 경우 밭을 갈아엎어야 한다고 항의를 쏟아냈다. 주민 중 두 사람은 소총으로 무장한 상태였다. 논쟁이 격해지자 현장을 빠져나가던 디와카르는 이들이 쏜 총에 맞아 현장에서 즉사했다. 아들도 사망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용의자들은 지역 유지들로 밝혀졌다. 공개된 2분 30초 분량의 총격 영상에는 각각 흰색 상의와 분홍색 상의를 입은 두 용의자가 시찰단에 항의를 쏟아내는 모습이 담겨 있다. 싸움을 말리는 주민 목소리도 포함됐다.

▲ 사진=사마지와디당 공식트위터

고함을 지르던 용의자들은 디와카르의 아들에게 먼저 총을 겨눈 뒤 곧바로 디와카르에게 총격을 가했다. 이후 용의자들은 인근에 주차돼 있던 차를 타고 도주했다. 바조이지역경찰은 관련자 4명을 체포하고 4개 전담팀을 꾸려 달아난 용의자들을 쫓고 있다.

공식 SNS를 통해 해당 영상을 공개한 사마지와디당은 “비극적 사건에 대해 유가족에게 애도를 표하며 살인자를 체포해 정의가 실현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이끄는 인도국민당(BJP) 집권 이후 사회주의정당 지도부와 노동자 피해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비난을 쏟아냈다.

인도 정부는 2006년부터 마하트마 간디 국가농촌고용보장법(MNREGA)의 일환인 국가농촌고용보장사업(이하 NREGS)을 시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일자리를 늘리고 농촌을 개발하는데 그 목표가 있다. 취약계층은 일자리를 얻고, 농촌은 도로와 축사, 우물, 물탱크 등 인프라를 확충하는 셈이다.

2014년 모디 총리 집권 이후 인도국민당은 이 사업이 전 정부가 내놓은 ‘실패의 모범’이라며 내팽개쳤다. 그러나 취약계층 고용 상황이 개선되고 농촌 인프라가 눈에 띄게 개선되면서 2년 만에 ‘국가적 자랑’이라고 추켜세웠다.

문제는 단순노동으로 개발이 가능한 사업이 고갈되면서 일자리는 줄고 개발에 반대하는 지역유지와 야당 지도부 사이에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는 점이다. 사마지와디당은 이번 총격 사건 역시 이 같은 맥락이라며 집권당의 책임론을 거론했다.

사마지와디당은 19일 논평에서 “집권당이 수수방관하는 사이 굶주린 노동자는 거리를 방황하고 노동자를 위하는 정치인은 총에 쓰러져간다”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또 “이 나라 국민들은 인도국민당의 착취에서 더는 버틸 힘이 없다. 권력자가 국가 시스템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하고 국민 고통을 가중한다면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라고 날을 세웠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