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사회적 거리두기 없는 돌고래들…1000여 마리 모인 장관 포착(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돌고래에게 사회적 거리두기란 없다!”

1000여 마리의 돌고래가 떼를 지어 이동하는 드문 장관이 포착됐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16일 미국 뉴포트 해안 탐사협회 측이 캘리포니아주 남부 해안에서 발견한 돌고래 떼는 그야말로 ‘역대급’에 달하는 대규모였다.

협회 측 대표인 라이언 롤러에 따르면 라구나 비치에서 약 5㎞ 떨어진 바다에 등장한 이 돌고래 떼는 쉴 새 없이 물 위로 점프를 하거나, 마치 달리기를 하듯 빠른 속도로 앞을 향해 헤엄쳐 나갔다.

이번에 포착된 대규모 돌고래 떼는 긴부리참돌고래(Long beaked common dolphin)들이었으며, 이를 눈앞에서 포착한 사람들은 마침 막 떠오르기 시작한 태양 아래에서 눈부시게 헤엄치는 돌고래 떼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롤러는 폭스뉴스 등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당시 돌고래 떼 주위에는 거대한 멸치 떼가 헤엄치고 있었다. 돌고래들은 이 멸치를 잡아먹기 위해 한 곳에 몰려들었고, 멸치를 잡아먹기 위해 몰린 바닷새의 수도 엄청났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돌고래들이 매우 좁은 간격으로 빠르게 헤엄치고 있어서 어느 한 마리가 다른 방향으로 헤엄치는 등 흩어지기가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덧붙였다.

돌고래가 떼로 헤엄치는 장면은 종종 목격된다. 전문가들은 돌고래가 적게는 20마리, 많게는 50마리까지 무리를 이루어 헤엄치기도 하는데, 이렇게 대규모 무리가 발견된 적은 많지 않다.



이번에 모인 돌고래 떼는 각기 다른 돌고래 가족들이 멸치 떼를 잡아먹기 위해 한 장소로 몰려든 결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