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망자만 10만명인데…마스크도 없이 쏟아져 나온 美 국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24일 에이스 스피드웨이에 몰려든 미 시민들의 모습

미국의 현충일인 메모리얼데이 연휴를 맞아 수많은 사람들이 해변과 공원 등으로 쏟아져나온 가운데, 마치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전을 방불케하는 모습이 미 전역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각 주 정부가 연휴를 맞아 해변을 개방하고 공원 문을 다시 열자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지키지 않는 사람들이 몰려들어 코로나19 확산의 우려를 낳고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영상과 사진으로 공개된 미국 각 지역의 모습은 코로나19 사태가 벌어지기 전으로 돌아간듯 하다. 플로리다 주와 메릴랜드, 조지아, 버지니아, 인디애나주 등지의 해변은 주말 새 수많은 인파로 가득찼다. 또한 식당이나 술집도 몰려든 손님들로 북새통을 이루기는 마찬가지.

충격적인 사실은 사회적 거리두기는 커녕 마스크 착용조차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점이다. 플로리다주 데이토나 비치 시장 데릭 헨리는 “사람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지 않고있다”면서 “경찰관 1명당 300∼500명의 사람이 있으면 명령을 집행하기 힘들다”고 토로했다.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 시장도 “사람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도 안 지키고, 마스크도 안 쓴다”면서 “연휴가 끝나면 그들은 누군가의 직장에 가거나 누군가 다른 이와 가까이 있을 것”이라며 우려했다.

▲ 지난 24일 캘리포니아 뉴포트 비치에서 해수욕을 즐기는 시민들. 사진=AP 연합뉴스

특히 지난 24일 저녁 노스캐롤라이나 주 앨터머호의 자동차 경주장 에이스 스피드웨이에는 무려 4000여명의 시민들이 경주 관람을 위해 몰려들어 북새통을 이뤘다. 현지언론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된 사진을 보면 수많은 사람들이 관람석을 가득채우고 있는데 이들 중 마스크를 쓴 사람을 오히려 찾기 힘들 정도다. 보도에 따르면 주최 측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권고했으나 강제되지는 않았으며 손세정제를 곳곳에 배치했으나 실제 사용한 사람은 드물었다.



에이스 스피드웨이 공동 대표인 제이슨 터너는 "이제 많은 사람들이 정상으로 돌아갈 준비가 됐다"면서 "사람들이 어디로 가고 무엇을 할 것인지에 대해 선택할 권리가 있고 그들은 이를 위해 기꺼이 돈을 지불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관람석만 보면 노스 캐롤라이나주의 코로나19 확산이 거의 끝난 것처럼 보이지만 24일 기준 이 주(州)에서만 2만3000명 이상의 확진자와 800명에 육박하는 사망자가 나왔다.  

한편 실시간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6일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총 확진자수는 170만명을 넘어섰으며 사망자도 10만명을 코앞에 두고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