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화장지 싸게 사세요”...사재기 광풍에서 이제는 폭탄 세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과 몇주 전만 해도 코로나19로 인한 사재기 광풍으로 화장실 휴지 하나를 사기위해 몸싸움이 일던 호주 마트에 '특가 세일'이라며 대량의 화장지가 등장해 격세지감을 느끼게 하고 있다. 27일 (현지시간) 데일리메일 호주판은 호주내 대형마트 중 하나인 알디에서 특가세일에 팔리고 있는 화장지와 밀가루를 보도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최근 특가세일이라는 명목으로 마트 매장 한가운데에 산처럼 쌓아놓은 화장지 사진이 화제다. 마트는 12개가 들어있는 화장지 한 묶음을 불과 5.99 호주달러 (약 4900원)에 판매하고 있다. 브랜드에 따라 약간의 차이가 있지만 평상시 가격은 약 10불 안팎이고 사재기 광품이 불때는 물건 자체가 없었다. 불과 몇주전만 해도 화장지를 구하려고 칼부림에 몸싸움으로 경찰이 출동한 것을 생각하면 큰 반전이다.

마트에 들렸다가 이 모습을 본 소비자들은 "도대체 이 많은 화장지가 갑자기 어디서 나온거지?" 혹은 "불과 몇주 전에는 찾아도 없던 그 화장지가 맞는냐?"며 의아해 하기도 했다. 일부 소비자는 "사재기 광풍이 불던 당시 추가 생산 주문한 양이 이제야 도착해 풀리는 거 아니냐"고 나름의 가설을 제시하기도 했다.



알디측 대변인은 "우리는 항상 최상의 제품을 싼 가격에 판매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이번에 그동안 문제가 되었던 화장지와 밀가루등 생필품을 저가에 공급할 수 있게 되었다"고만 발표한 상태다.

한편 호주는 코로나19로 인한 확진자 수가 7139명이 발생해 103명이 사망했다. 최근에는 확진자수가 안정적으로 줄면서 봉쇄조치와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고 있는 상태였지만 26일 하루만에 다시 15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특히 처음으로 30대 남성이 사망해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