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도, 코로나19 이어 수억 마리 메뚜기떼 창궐에 초토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도, 코로나19 이어 수억 마리 메뚜기떼 창궐에 초토화(사진=트위터)

인도 정부가 이집트와 파키스탄을 거쳐 자국 서·중부 지역에 들어온 대규모 메뚜기 떼가 농작물에 막대한 피해를 끼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6일(이하 현지시간) 드론(무인항공기)을 투입해 살충제를 살포하는 등 대책 강화에 나섰다고 AFP통신이 이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메뚜기떼는 이미 약 5만 헥타르의 농지에 극심한 피해를 입혔다. 이에 따라 현지 정부는 메뚜기떼를 추적해 살충제를 살포하기 위해 드론과 트랙터 등을 파견했다.



정부 산하기관인 메뚜기경보기구(LWO)의 부책임자 K.L. 구르자르 박사는 “라자스탄주와 마디아프라데시주의 일부 지역에서 각각 면적 1㎢에 달하는 메뚜기떼 8~10개가 활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 메뚜기떼는 두 주 모두에서 이미 농작물에 심각한 피해를 줘 현재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엄격한 지역봉쇄 조치가 내려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많은 농가를 거의 회생 불가 상태로 만들었다.

▲ 사진=트위터

라자스탄주 주도인 자이푸르의 주택가에서는 주민들이 갑자기 나타난 메뚜기떼에 둘러싸여 냄비나 프라이팬을 들고 쫓아내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 사진=AFP 연합뉴스

이뿐만 아니라 인도 전역의 다른 주들에서도 이들 메뚜기떼보다 작은 규모의 무리들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메뚜기떼는 면적 1㎢당 4000만 마리 정도가 밀집하며 이런 무리 하나가 하루에만 3만5000명분의 식량과 맞먹는 농작물을 먹어치운다.

아프리카의 뿔로 불리는 아프리카 북동부에서 유입한 이들 메뚜기떼는 지난달 파키스탄의 농업지대를 궤멸 상태로 만든 뒤 인도 라자스탄주로 진입했다. 오는 6월에는 더욱더 큰 피해가 예상된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했다.

이들 메뚜기떼는 지난해 말 소말리아 앞바다에서 발생한 강력한 열대성 저기압인 사이클론 때문에 이례적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그 어느 때보다 많은 메뚜기가 번식해 무리 규모를 급속히 늘릴 수 있었다고 유엔(UN)은 설명한다.

인도에서는 1993년 대규모 메뚜기떼 창궐 이후로 지난 27년 동안 이번처럼 많은 메뚜기가 나타난 적은 없다고 메뚜기경보기구(LWO)는 말한다.

‘이집트 땅메뚜기’(desert locust)라는 품종의 이들 메뚜기는 주로 이집트 등 북아프리카에서 서식하지만 바람을 타면 하루에 최대 150㎞를 이동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이들 메뚜기는 이란과 파키스탄 너머까지 이동해 농작물에 해를 끼친다. 이번에 파키스탄 국경에서 가까운 라자스탄주와 마디아프라데시주까지 메뚜기떼가 유입한 이유는 바람의 유형이 이들을 남서쪽으로 밀어내고 있기 때문이라고 메뚜기경보기구(LWO)는 설명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